NC 추격에 찬물을 끼얹은 박민우의 ‘황당’ 본헤드 플레이

0
201710202057201440.jpg

20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 4회말 NC 공격 무사 주자 1루 상황 두산 오재일이 NC 박민우를 태그아웃 시키고 있다. 2017.10.20/뉴스1 © News1 이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이해할 수 없는 박민우(NC)의 본헤드 플레이가 추격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박민우는 20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고 있는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1번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박민우는 3-7로 밀리던 4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좌전 안타를 때리고 출루했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2번 노진혁이 중견수 플라이를 때렸고, 박민우는 리터치를 해야 했지만 그대로 2루로 향했다.

두산 야수들의 중계 플레이가 흔들린 사이에 박민우는 2루를 파고들었는데, 이는 명백한 본헤드 플레이었다.

외야 플라이기 때문에 리터치가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했지만 박민우는 1루와 2루 사이에 서있다 그대로 달려갔다. 그 사이 두산 오재일이 태그아웃으로 박민우를 잡아냈다.

박민우의 본헤드 플레이로 1사 1루가 될 것이 2사 주자 없는 상황이 됐고, 곧바로 3번 나성범의 우전 안타가 나오면서 NC는 더욱 허탈할 수 밖에 없었다.

NC는 5회까지 3-7로 끌려가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