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연우진, 손-팔짱-백허그 3단 스킨십에 시청자는 ‘심쿵’…로맨스 시작?

0

201505101226478960.jpg

조여정 연우진

조여정 연우진이 3단 스킨십으로 핑크빛 기류를 내비쳤다.

조여정 연우진은 9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이혼변호사는 연애중’ 7회(극본 김아정/연출 박용순)에 출연해 고척희(조여정 분)는 소정우(연우진 분)에게 3단 복식 호흡법을 알려줬다.

이날 소정우는 재판을 앞두고 긴장했고, 고척희는 "너 같은 애한테는 빨간색이 어울려. 용기의 상징"이라며 넥타이 색깔을 지적했다.

고척희는 소정우에게 "법정에서는 실제로 목소리 큰 사람 없다. 판사가 시끄럽다고 주의 줄지도 모른다"고 충고했다.

이어 고척희는 소정우에게 "333 복식호흡 모르냐. 손 잡고 세 번, 팔짱 끼고 세 번, 허리 잡고 세 번"이라고 긴장 푸는 법을 알려줬다.

이에 소정우는 눈을 감은 채 고척희의 손을 잡고, 팔짱을 끼고, 백허그를 하며 3단 스킨십을 선보였다. 고척히는 갑작스러운 러브 무드에 어쩔 줄 몰라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