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사람이 좋다’ 길건, 칠전팔기 인생사 #소속사분쟁 #생활고 #댄서

0
201710220858551368.jpg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길건은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는 칠전팔기 인생을 살고 있었다. 소속사 분쟁에 생활고가 찾아왔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여전히 노래하고 춤을 췄다.

길건은 22일 오전 8시에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일상을 소개했다.

길건은 서른아홉의 댄스가수로, 2000년대 초반 대한민국 톱 여가수들과 함께 무대에 올랐던 댄서다. 이후 2004년 가수로 데뷔, 올해 14년차를 맞았다. 그러나 이후 전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8년간 무대 위에 설 수 없었던 아픔을 겪었다.

길건은 김태우가 사장으로 있던 소속사와 분쟁에 대해 "좋은 친구를 잃었다는 것과 왜곡된 사실이 알려지는 것이 나를 정말 힘들게 했다"고 토로했다.

또 "전 소속사 사장님이 나를 연대 보증인으로 앉혀놓고 돈을 썼다. 지금도 내가 조금 남은 것을 갚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날 길건은 "8년동안이나 무대에 오를 수 없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눈물을 쏟았다.

길건은 "진짜 하루하루 버티듯이 살았다. ‘오늘만 버티자’라는 생각이었다. 그렇게 8년을 버텼다. 월 말에 월세를 내야 하는데 첫날부터 고민이 들어갔다. 길거리에서 노점상도 했다"고 말했다.

또 "떡볶이 알바도 했었다. 사람들이 알아볼 때도 있었다"며 웃었다.

길건은 댄서로서의 삶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그는 "이수영, 효리와 함께 또래였다. 그때 댄서였지만 잘 어울렸다. 이효리씨 솔로 앨범이 나올때 더 많이 도와주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예전에는 이효리 춤 선생님으로 더 잘 알려지기도 했다"며 "그런데 댄서 시절에는 수입이 일정치 않았다. 가끔은 지하철 패스만 살 수 있었을 때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길건의 어머니는 "길건 학생때 주산 같은 학원을 보내도 안갔다. 그런데 무용학원을 보내니 열이 펄펄 나도 가더라"라며 길건의 못말리는 춤사랑을 알리기도 했다.

길건은 친한 사이인 하리수와 식사를 했다. 하리수는 "나도 일찍 사회 생활을 시작했다. 그땐 남학생일 때였다. 나는 어렸을 때부터 힘든 일이 많았다. 그래서인지 소외 받은 친구들을 보면 챙기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길건은 집에만 있어도 벌것벗은 느낌이었다고 토로했고, 하리수는 "예전에 하리수가 술을 마시면 남자 목소리가 나온다는 기사가 났다. 그런데 아니다. 지금이랑 똑같다. 지금도 허스키한데 더 굵어지면 어떻게 하냐"며 화통하게 웃었다.

이날 길건은 하리수와 비슷한 마음이었던 예전의 심경을 공유하며 서로에게 위로가 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