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시청률] ‘블랙’ 송승헌x고아라, 공조 시작…4.7% 자체최고 경신

0
201710230847001533.jpg

OCN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OCN 오리지널 드라마 ‘블랙’ 고아라가 “내 눈이 돼줘야겠어”라는 송승헌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지난 22일 밤 9시45분 방송된 ‘블랙’ 4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4.7%, 최고 5.4%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 시간대 1위를 기록, 다시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채널의 주요 타깃인 2549 남녀 시청층에서도 평균 4.1%, 최고 4.7%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시청률 상승세를 이끈 것으로 드러났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가구, OCN+수퍼액션 합산 기준 / 참고 only OCN 기준 :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4.3% 최고 5%)

이날 방송된 ‘블랙’ 4회분에서는 형사 한무강의 사망 원인이 사고가 아닌 살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사자 블랙(송승헌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블랙은 무강의 머리에 총을 쏜 특공 대원이 자살을 기도한 후 깨어나 무강을 찾는다는 연락에 병실을 찾아갔다. 그리고는 무강이 인질극에 휘말려 대신 죽은 게 아니라, 누군가에 의해 어차피 죽을 운명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블랙은 한무강의 사고 당일 행적을 되돌아봤다. 유치장에 갇힌 남자의 노모를 데리러 가기 위해 경찰서를 나선 무강이 실은 시속 140km까지 밟아가며 쇼핑몰 반대 방향으로 향했고, 뒤늦게 쇼핑몰에 도착해서도 호텔로 향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당시 무강에게 수고비를 받고 할머니를 서운청에 데려다준 주차요원과 함께 하람을 만나 대신 자초지종을 설명하게 했고 “네 말대로 내가 그놈 대신 그놈 엄마를 데리러 갔다가 총 맞은 거였음, 내가 아니라 그 주차 요원이 총을 맞았어야 하는 게 맞지. 근데 멀쩡하잖아”라며 “그 날, 아무도 죽지 않았어. 나도 네 앞에 이렇게 살아 있잖아”라며 설득했다.

자신 때문에 무강이 죽을 뻔했다는 죄책감에서 벗어났지만, 블랙의 열변에도 하람은 넘어오지 않았다. 이에 블랙은 “인간 따위가 감히! 자기 때문에 한무강이 죽은 게 아니라 살해당한 거라고 확인까지 시켜줬는데”라며 분노를 터뜨렸고, 그 말을 들은 저승사자 No.007(조재윤 분)은 “한무강이 안 죽은 걸로 착각하고 또 죽이려 들 수도 있잖아. 두 번 죽은 몸은 더 이상 사용할 수 없어. 네가 아무리 그 안에 있어도 그냥 시체로 썩어갈 뿐”이라고 경고했다.

동시에 “살려줘”라는 특공 대원의 전화에 병실을 찾았다가 의문의 남자와 격한 몸싸움을 벌인 블랙. 그리고 오만수(김동준 분)의 아버지 죽음에 의문을 품은 보험 조사원의 파일을 받기 위해 로열 생명 VIP들의 생사를 예측하던 하람은 어린아이에게서 죽음의 그림자를 보고 블랙을 찾아가 “오빠 옆에 딱 붙어있겠다고. 껌딱지 하겠다고. 그러니까 살려요. 같이 살려봐요. 그 아이”라며 흥미진진한 공조를 예고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