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 빠진 한국 여자축구, 미국에 0-6 완패

0
201710230925047251.jpg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축구대표팀이 세계 최강 미국에게 0-6으로 완패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역시 여자축구 세계 최강으로 꼽히는 미국은 강했다. 지소연이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빠진 여자축구대표팀이 미국에 완패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캐리의 세일런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과의 평가전 두 번째 경기에서 0-6으로 크게 졌다. 지난 20일 열린 2차전에서 1-3으로 패했던 윤덕여호는 미국 원정 2연전을 2연패로 마감했다.

1차전에서 무릎 부상을 당한 지소연이 제외된 가운데 윤덕여 감독은 몇몇 자리에 변화를 준 채 경기에 임했다.

한국은 전반 3분 만에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골을 내주면서 맥 빠지게 경기를 시작했다. 첫 골의 주인공인 뮤이스는 전반 20분 추가골까지 터뜨렸다. 사기가 떨어진 한국은 전반 막판 수비진이 흔들리면서 2골을 더 헌납, 전반에만 0-4로 밀렸다.

승부가 크게 기운 상황에서 윤덕여 감독은 이날 경기 교체한도인 6명을 모두 활용하면서 반전을 도모했으나 만회골 대신 추가 실점만 2골 더 나왔고 결국 0-6으로 무릎을 꿇었다.

여자대표팀은 오는 12월 일본에서 열리는 동아시안컵에 출전한다. 동아시안컵에는 한국을 비롯해 북한과 일본, 중국이 참가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