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미, 박명수 아내 질투받는 사연은? “박주미 만남 치를떤다”

0

201505101303431935.jpg

박주미 박명수

박주미가 솔직한 입담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 7일 저녁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위험한 썸’ 특집으로 꾸며져 박명수-박주미, 김범수-안문숙, 조권-가인이 짝을 이뤄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형수님은 괜찮냐"는 유재석의 말에 박명수는 "이거 일이다. 일이니까"라고 변명해 시선을 모았다.

하지만 박명수는 이어 "(아내가) ‘용감한 가족’까지는 이해했는데 ‘해투’에서 만나는 건 이해 못한다. 김광수 CP라면 치를 떤다"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반면 박주미는 "친정 어머니가 가짜 사위 박명수를 굉장히 예뻐하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우리 엄마는 내가 드라마에서는 항상 사랑을 이루지 못하는 역할만 맡다가 ‘용감한 가족’에서 박명수를 만나 항상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시고는 ‘원래는 박명수가 까칠하고 화내는 이미지라 별로 안 좋았는데 너한테 잘하니까 우리 가짜 사위 어쩜 그렇게 예쁘니’라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아니 왜 나를 예뻐하시냐. 진짜 사위 예뻐하시라"며 당황하면서 "우리 장인, 장모님도 보시고 한 말씀 하셨다. ‘열심히 하더라’는 한마디가 끝이었다"고 밝혀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