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공화꽃이피었습니다’ 임수향, 도지한에 미련 “싹 정리하려고 했는데”

0
201710232041532781.jpg

KBS 1TV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임수향이 도지한을 잊지 못하고 미련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23일 방송한 KBS 1TV 일일 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서 무궁화(임수향)과 차태진(도지한)은 조직폭력배와 격투에서 서로를 구했다.

차희진은 차태진이 무궁화의 도움을 받은 일을 집에 알렸다. 오경아(이응경)은 "우리집에서 구박을 당하고도 그런 것 보면"둘이 좋아하는 게 확실하다"라고 차상철에게 말을 건넷다. 차상철도 "마음은 참 착한데"라고 아쉬운 감정을 드러냈다.

집으로 돌아온 무궁화는 조직폭력배와 싸움 현장에서 자신을 도와준 차태진을 떠올리며 "싹 정리하려고 했는데. 도움이 안 돼"라고 미련 가득한 혼잣말을 했다. 차태진도 자신을 구하러 온 무궁화를 떠올리며 웃음을 지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