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송강호X조정석X배두나 ‘마약왕’, 크랭크업…내년 여름 개봉

0
201710240834501910.jpg

쇼박스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배우 송강호와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의 영화 ‘마약왕’이 지난 10일 부산에서 크랭크업 했다. 5월 초 크랭크인한 이 영화는 이로써 약 6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후반 작업에 들어간다.

24일 배급사 쇼박스에 따르면 ‘마약왕’은 지난 10일 부산 촬영을 끝으로 크랭크업했다. ‘마약왕’은 1970년대 마약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이두삼과 그를 돕고 쫓고 함께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마약왕’은 조정석, 배두나, 이성민 외 에도 김대명, 김소진, 이희준, 조우진 등 매력적이면서도 완성도 높은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크랭크업 소식과 함께 공개된 스틸에서는 계절이 세 번이나 바뀌는 동안 전국 각지에서 고군분투한 제작진과 배우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70년대 의상을 갖춰 입은 배우들의 모습, 파이팅 넘치는 스태프와 배우들의 단체 사진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관상’에서 함께 호흡 을 맞췄던 송강호, 조정석과 ‘괴물’ 이후 함께한 송강호, 배두나의 유쾌한 모습은 세 배우의 돈독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이두삼 역할의 송강호는 "매 작품마다 그렇지만 ‘마약왕’ 역시 행복한 현장이었다. 아마 한국영화 어떤 장르에서도 볼 수 없었던 신선한 면을 발견하게 될 영화"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로비스트 김정아 역할의 배두나는 "송강호 선배와 ‘괴물’ 이후 10년 만에 호흡을 맞추었는데 촬영장에 있는 매 순간, 순간이 정말 행복했다"고, 검사 김인구 역할의 조정석은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고생한 노력의 결과가 작품으로 잘 드러나지 않을까, 기대감이 든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우민호 감독은 "100회차에 가까운 긴 여정이었는데 ‘내부자들’로 호흡을 맞춰본 제작진들과 훌륭한 배우들이 있어서 합이 좋은 현장이었다. 놓치고 싶지 않은 시간이었고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한편 ‘마약왕’은 2018년 여름 개봉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