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복단지’ 이주우, 악녀→가을여신 변신

0
201710240837289201.jpg

© News1 지오아미코리아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에서 활약 중인 배우 이주우가 작품 속 악녀가 아닌 가을 여인으로 변신했다.

소속사 마이컴퍼니는 24일 이주우가 디지털 매거진 지오아미코리아(GIOAMIKOREA)와 함께한 화보 컷과 인터뷰 일부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주우는 스트라이프 패턴의 원피스와 하얀 블라우스, 롱 스커트를 매치해 여성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주우는 비주얼 외에도 쓸쓸해 보이는 눈빛과 분위기, 프로페셔널한 포즈를 취해 눈길을 사로 잡는다.

이번 화보 콘셉트는 ‘센티멘털 무드의 가을 패션’으로, 이주우는 계절이 주는 차분한 분위기와 감성에 맞는 메이크업과 의상을 소화했다. 이주우는 극중 강렬하고 센 모습과 달리 밝고 유쾌한 모습으로 분위기를 주도해 현장이 화기애애했다는 후문.

이주우는 이어진 인터뷰에서 ‘악녀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 대해 “재밌다”고 밝히며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이주우는 “드라마 초반 경찰서에서 김나운 선배님한테 머리채를 잡히는 장면이 있었는데 원래의 화영이라면 하이톤으로 고통스럽게 비명을 질러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주우는 “그런데 그때 정말 아파서 나도 모르게 단전에서 우러나오는 신음을 냈다. 나중에 방송으로 보는데 리얼한 내 모습에 민망했다”며 웃었다. 이 외에도 이주우는 다양한 주제로 인터뷰를 하며 다채로운 면모를 드러냈다.

이주우는 올해 초 카드 회사 광고를 통해 배우 공유와 호흡을 맞춰 ‘공유의 그녀’로 주목 받았다. 이어 최근 방송 중인 MBC 일일극 ‘돌아온 복단지’에서 악녀 ‘신화영’으로 출연하고 있다. 광고 속 청순한 모습과 달리 레이저 눈빛과 악독한 포스, 물세례와 맞는 연기를 과감하게 소화하며 차세대 국민 악녀 자리를 예약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