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해외 반응 뜨겁다…美 등 28개국 판매+영화제 초청

0
201710240852107152.jpg

CJ엔터테인먼트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남한산성’이 전 세계 28개국에 판매된 데 이어 해외 영화제에 다수 초청됐다.

영화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24일 "’남한산성’이 미국, 일본, 프랑스, 대만, 싱가포르 등 해외 28개국에 판매돼 순차적으로 개봉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배급사 측에 따르면 지난 6일 CGV 로스앤젤레스와 CGV 부에나파크에서 선개봉한 ‘남한산성’은 ‘킹스맨: 골든 서클’ ‘블레이드 러너: 2049’ 등 쟁쟁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를 제치고 상영 극장 매출 1위를 차지해 뜨거운 반응을 입증했다.

그 뿐 아니라 이 영화는 지난 19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 런던 아시아 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돼 전 세계인의 높은 관심을 모았다. 특히 19일에 1700석 규모의 레스터 스퀘어 오데온 극장에서 진행된 오프닝 갈라에는 황동혁 감독과 이병헌이 직접 참석해 현지 관객과 매체들의 폭발적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더불어 ‘남한산성’은 프랑크푸르트 한국 영화제(10/18-10/22) 폐막작, 파리 한국 영화제(10/24-10/31) ‘에벤느멍’ 부문, 아시안 월드 영화제(10/25-11/2) 공식 부문 등 다수의 해외 영화제에 초청돼 전 세계 관객들과의 만남을 이어가며 웰메이드 정통 사극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같은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20일 미국 전역 27개관으로 확대 개봉을 확정지은 ‘남한산성’은 11월 대만, 내년 6월 일본에서 개봉해 전 세계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한편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 묵직한 정공법으로 빚어낸 황동혁 감독의 연출력, 동양인 최초 골든 글로브와 아카데미 음악상을 수상한 세계적 거장 류이치 사카모토 음악 감독 등 실력파 스태프들의 참여, 380여 년을 뛰어 넘어 현 시대를 관통하는 묵직한 영화적 메시지 등으로 웰메이드 사극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