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톡] ‘마녀의 법정’ CP “월화극 1위 감사, 진정성 잘 전달되길”

0
201710241029050792.jpg

KBS 2TV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마녀의 법정’ CP가 작품의 진정성이 시청자들에게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KBS 2TV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민태 김영균) 지병현 CP는 24일 뉴스1에 "시청률 1위 소식을 들었다. 시청자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마녀의 법정’ 5회는 10.2%(이하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4회(12.3%)에 비해 2.1%p 하락한 수치지만 월화극 1위의 기록이다. ‘마녀의 법정’은 3회가 월화극 왕좌를 차지한 이후 경쟁작에 자리를 내어주지 않고 있다.

지 CP는 "시청률이 신경 쓰이지 않는다면 거짓말이다. 1위는 기쁘다. 다만 시청률보다 더 중요한 게 있다. 작품의 진정성이 시청자들에게 잘 전달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성범죄와 관련해 다루는 드라마이다 보니 ‘작품의 의미와 진정성이 제대로 전달돼야 하는데’라며 노심초사한다. 우리의 부주의 때문에 의미가 잘못 전달되면 안 되기 때문이다. 그래도 반응을 보면 시청자들이 우리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뜻을 알아주는 것 같아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지 CP는 "배우들을 비롯해 작품을 만드는 사람들도 시청자들의 반응에 뿌듯해한다"며 "대본도 탄탄하고 연기자들도 잘해주고 있다. 카메라 감독들 역시 작품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한다"고 해 ‘마녀의 법정’ 팀이 작품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마녀의 법정’은 ‘에이스 독종 마녀 검사’ 마이듬(정려원 분)과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 분)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