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th대종상] 최희서 “결과 어떻든 즐거운 시간 됐으면”

0
201710251905423330.jpg

TV조선 대종상영화제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박열’로 신인여우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최희서가 레드카펫을 밟았다.

25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렸다. 신현준과 스테파니 리가 진행을 맡은 이날 대종상영화제는 TV 조선을 통해 생방송됐다.

시상식 전 방송인 오정현과 MC 딩동이 진행을 맡은 레드카펫 생사에 수많은 영화인들이 등장했다.

영화 ‘박열’로 신인여우상과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최희서는 "대종상은 처음이라 많이 떨리는데 이준익 감독과 함께라 다행이다. 결과가 어떻든 간에 즐거운 시간 됐으면 좋겠다"라고 참석 소감을 전했다.

함께 등장한 ‘박열’의 이준익 감독은 "전북 부안에서 촬영 중에 시상식 참석을 하러 왔다. 끝나면 바로 내려가야한다"라고 인사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