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여친클럽 송지효, “변요한과 잠은 안 잤다” 플라토릭 사랑?…같은 과거 다른 기억

0

201505101517553972.jpg

구여친클럽 송지효 변요한

구여친클럽 송지효이 변요한의 ‘베트스 프렌드’ 발언에 충격을 받았다.

구여친클럽 송지효 변요한은 9일 방송된 tvN ‘구여친클럽’ 2화에서 영화사 대표 김수진(송지효 분)은 방명수(변요한 분)가 그린 웹툰 영화화를 위해 발벗고 뛰었다.

김수진은 명수의 구여친인 장화영(이윤지 분), 나지아(장지은 분), 라라(류화영 분) 설득에 나서며 고군분투 했다. 이들은 영화화에 적극 반대했기 때문.

김수진은 결국 구여친들에게 자신의 과거를 고백했다. 김수진은 "세 분 모두에게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다. 남의 이야기 아니다. 제 이야기이기도 하다. 나도 명수의 엑스다"라고 고백해 구여친 세 사람 모두를 당황시켰다.

이어 김수진은 다른 3명을 더욱 놀라게 했다. "난 명수와 안 잤다"라고 털어놓은 것. 이에 구여친들은 "플라토닉이야?", "혹시 이상한 종교 믿나?라고 질문을 쏟아냈다.

하지만 이때 등장한 방명수의 한마디가 모두를 경악시켰다. 방명수는 "수진언니와의 관계를 들었다. 둘이 사귀었다면서?"라는 구여친들의 말에 "나와 얘는 친구다. 사귄 사람이 세 명인데 뒤에 뭐가 있느냐"고 되물었다.

이어 방명수는 "얘(김수진)는 나랑 친구다. 절친. 베스트 프렌드"라며 아무 감정없이 안아보였다. 김수진은 ‘멘붕’에 빠졌다.

이에 김수진은 충격을 받고 밖으로 나갔지만, 이후 다시 술자리로 돌아와 "이 영화 꼭 만들 거다. 반대하는 사람은 내가 다 씹어먹을 거다"고 무서운 얼굴로 경고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