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TV조선 측 “대종상 방송사고 NO, 클립에 딸려나간 잡음”

0
201710261815522393.jpg

배우 최희서가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54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7.10.2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제54회 대종상 영화제의 생중계를 담당했던 TV조선 측이 ‘잡음 논란’에 대해 "생방송 중 일어난 방송 사고가 아닌 클립에 딸려나간 잡음이 퍼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TV조선 한 관계자는 26일 뉴스1에 배우 최희서의 대종상 수상 소감에 잡음이 함께 들어간 것에 대해 "첫 번째로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방송 사고가 아니라는 점이다. 온에어 방송상으로는 무리가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생중계 과정에서 실시간 클립을 만들어 (온라인상에) 올려드린다. 클립을 올려드리는 오디오 송출과 생방송 오디오 송출이 채널을 다르게 쓴다. 오디오 송출이 생방송에서는 문제가 없었는데 클립 영상에서 잡음이 딸려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 해당 잡음의 출처에 대해서는 "현장이 복잡해서 어떤 소음인지 구분이 어렵다"며 "객석 소음인지 스태프의 소음인지 구분이 안 된다. (소음을 낸 사람도) 의도한 바는 아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더불어 "발견 시점이 클립을 올리고 얼마 안 있고 난 후였다. 바로 소음을 제거하고 다시 모든 것을 수정해 올렸다"고 덧붙였다.

최희서는 지난 25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54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영화 ‘박열’로 신인여자배우상을 받았다. 이후 온라인상에는 수상 소감을 밝히는 최희서의 모습과 함께 "관객석에 이준익 감독 있다", "커트" "밤새우겠다 그만해라" 등의 잡음이 들어간 영상이 떠돌아 다녀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대종상 영화제 측은 "스태프 소음이 아닌 객석 소음"이라고 해명했으나, 생중계를 담당한 TV조선 측은 소리의 출처를 명확하게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