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승리 “기획사 연습생 교육 시스템 부족…안타까워”

0
201710271427518964.jpg

빅뱅 승리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JTBC ‘믹스나인’(연출 유성모, 이상윤, 강지은, 박상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믹스나인’은 빅뱅, 위너, 아이콘, 블랙핑크 등을 배출해낸 국내 최고의 연예 기획사 YG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그룹 빅뱅 승리가 ‘믹스나인’ 출연 소감을 전했다.

승리는 27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JTBC ‘믹스나인’ 제작발표회에서 "저는 YG 들어오기 전에,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여한 적이 있다. 그 뒤에 YG에 들어오면서 빅뱅 서바이벌 리얼리티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 후로 시간이 지난 지금 ‘믹스나인’에 출연하며 놀랐던 것은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기획사들이 있고, 많은 가수들이 많다는 점이었다"며 "K POP이 아시아의 중심에 섰는데 지금 한국 현실의 기획사들이 교육 시스템이 정확하게 잡혀 있지 않더라"고 느낀 점을 밝혔다.

또한 승리는 "이런 것들을 눈으로 직접 보면서 안타까운 마음도 들었다. ‘믹스나인’을 통해 스타가 될 분들이 많이 나와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타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믹스나인’은 양현석 대표가 전국의 기획사를 직접 찾아가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리얼리티 컴피티션 프로그램으로 오는 29일 오후 4시50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