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덕제 성추행’ 여배우 A 측 “디스패치에 법적 대응 검토 中”

0
201710271550540832.jpg

정유진 기자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조덕제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여배우 A측이 디스패치의 ‘메이킹 필름’ 관련 보도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윤정주 한국여성민우회 여성연예인인권지원센터 소장은 27일 디스패치 보도에 대한 법적 대응 가능성에 대해 "여러모로 검토하고 있고, 검토에 따라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알렸다.

이어 윤 소장은 조덕제와 A씨가 출연한 영화의 감독에 대한 대응을 묻는 질문에 대해 "감독에 대한 문제는 두 가지다. 성추행을 한 사람은 배우 본인이다. 배우에게 문제제기를 하는 게 당연하다. 그 이후에 감독, 제작사에 대한 문제, 여러가지 이것들을 둘러싼 문제는 따로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날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는 ‘남배우A성폭력 사건 언론보도행태 디스패치에 따르면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긴급토론회가 열렸다. 위근우 전 아이즈 취재팀장, 김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 정혜선 법무법인 이산 변호사, 김민문정 한국여성민우회 상임대표, 이수연 국가인권위원회 차별조사과 여성인권팀장, 윤정주 한국여성민우회 여성연예인인권지원센터 소장이 패널로 참석해 발언했다.

이번 긴급토론회는 여성영화인모임,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찍는페미, 한국독립영화협회, 한국여성민우회 여성연예인인권지원센터 등의 영화계 단체들의 공동 주최로 열렸다. 이들 단체는 배우 조덕제에게 성폭행 피해를 당한 것으로 알려진 여배우A를 대변하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