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Dday] “이번엔 아이돌 재기”…KBS ‘더 유닛’, 오늘(28일) 첫방

0
201710280650211672.jpg

© News1

201710280650217839.jpg

KBS ‘더 유닛’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28일 오후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이하 ‘더 유닛’)이 처음 방송된다. 아이돌 재기 프로그램으로 기획 단계부터 큰 화제를 모은 ‘더 유닛’은 만반의 준비 끝에 시청자들에게 첫 선을 보이게 됐다.

‘더 유닛’은 전현직 아이돌 전체를 대상으로 가치와 잠재력을 재조명함으로써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닛으로 재탄생할 기회를 주는 오디션 프로그램. 다이아, 보이프렌드, 달샤벳, 브레이브걸스, 빅스타, 소년공화국, 일급비밀 등 수많은 아이돌들이 새로운 기회를 얻기 위해 참가한다.

가수 비 역시 이 점에 주목해 MC 제의를 수락했다고 밝혔다. 그는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을 통해 "그동안 오디션 프로그램들을 제안받았지만 하지 않았다. 누군가를 평가하기 싫었다. 그래서 거절했는데 ‘더 유닛’은 취지를 듣고 (내가) 하면 이 친구들에게 도움이 되겠다 싶었다. ‘더 유닛’은 아티스트를 평가하는 자리가 아니라 실패한 사람들에게 여건을 줘서 능력을 표출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 유닛’은 데뷔한 아이돌을 대상으로 하지만, 참가자들의 성장과정을 지켜보고 시청자들이 직접 투표를 통해 유닛 그룹 멤버들을 뽑는다는 점에서 엠넷 ‘프로듀스 101’ 시리즈와 유사성이 지적된 바 있다. 또한 비슷한 시기에 제작되는 ‘믹스나인’과도 비슷하지 않냐는 시선이 존재했다. 이와 관련해 한경천 CP ‘더 유닛’ 제작발표회에서 "’믹스 나인’이 비슷한 시기에 방영하고 이전에도 비슷한 프로그램이 있었지만 우리는 수익 창출이 목표가 아니라 아이돌들에게 기회를 주자는 취지에서 비롯한 프로그램"이라고 차별점을 설명했다. 박지영 PD는 ‘진정성’이 담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를 비롯해 황치열, 현아, 태민, 산이, 조현아 등 막강한 ‘선배 군단’은 ‘더 유닛’ 만이 가진 강점이다. 이들은 냉철하고 객관적인 시각으로 후배들을 심사하는 동시에 도움이 되는 조언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황치열은 참가자들에게 자신감을 주겠다고 말했으며 현아는 참가자들의 마음에 공감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민은 자신이 가진 노하우를 전수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더 유닛’은 실패를 경험한 아이돌들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주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제작진 역시 아이돌들의 재기를 목표로 달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하지만 유사성 논란, 갑질 논란 등이 불거지며 ‘더 유닛’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도 존재하고 있는 상황. ‘더 유닛’이 첫 방송을 통해 이 논란들을 씻어내고 프로그램의 진정성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더 유닛’은 이날 오후 9시 15분 1회가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