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팻딘 호투+나지완 쐐기포’ KIA, KS 3차전 6-3 승리…2승1패 리드

0
201710281719190166.jpg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3차전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9회초 2사 3루 상황, 2점 홈런을 친 KIA 나지완이 베이스를 돌고 있다. 2017.10.28/뉴스1 © News1 이재명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KIA 타이거즈가 선발투수 팻딘의 호투와 9회 터진 대타 나지완의 쐐기 투런포를 앞세워 두산 베어스를 제압했다.

KIA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3차전 두산과의 경기에서 6-3으로 이겼다.

한국시리즈 1차전 패배 이후 2~3차전을 내리 가져간 KIA는 2승1패로 앞서가며 통산 11번째 우승을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1승1패 상황에서 3차전을 이겼던 팀들이 우승을 차지했던 확률은 92.3%(13회 중 12차례)에 달한다. 2003년 현대 유니콘즈만이 1승1패에서 3차전을 내주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고, 나머지는 모두 3차전을 따냈던 팀들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KIA는 선발 팻딘이 7회까지 6피안타(1피홈런) 3실점(3자책점)의 호투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타선에서는 안치홍이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힘을 냈다.

KIA는 4-3의 살얼음판 리드를 하던 9회초 2사 3루에서 대타 나지완이 김강률에게 좌중월 투런포를 뽑아내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초반 기선제압은 KIA의 몫이었다. 김선빈의 안타와 김호령의 보내기 희생번트로 1사 2루의 기회를 잡았고, 2사 이후 이명기의 좌익선상 2루타로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KIA는 4회에도 제구 난조를 보인 보우덴을 두들겨 1사 1,2루의 기회를 만들었고, 보우덴의 보크로 1사 2,3루의 득점권 찬스를 잡았다. KIA 타선의 집중력은 좋았다. 6번 안치홍은 두산의 전진압박 수비를 피해 1~2루 사이로 빠져나가는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3-0을 만들었다.

홈 팬들의 응원에 힘입은 두산이 4회말 1사 3루에서 양의지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만회했지만 KIA는 5회초 1사 3루에서 버나디나의 적시타가 터지며 4-1로 다시 점수를 벌렸다.

KIA는 7회말 호투하던 팻딘이 보우덴에게 좌월 솔로포를 얻어맞았지만 8회부터 불펜을 가동해 리드를 지켜냈다.

8회 무사 1,2루에서 선발 팻딘이 내려가고 임창용이 올라와 박건우를 얕은 중견수 플라이로 돌려세워 한숨을 돌렸다.

KIA는 1사 1,2루에서 좌완 심동섭이 4번 김재환에게 우익수 앞 1타점 적시타를 맞았지만 더 이상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심동섭은 오재일을 포수 플라이로 잡아냈고, 8회 2사 이후 등판한 김세현이 양의지를 우익수 뜬공으로 막았다.

위기를 넘긴 KIA는 9회초 2사 3루에서 김민식 타석에서 대타로 나온 나지완이 좌중월 투런 아치를 그리며 승기를 굳혔다.

결국 KIA는 9회말 두산 타선을 잘 틀어막고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한편 두산 선발 보우덴은 제구 난조로 4이닝 5피안타 3볼넷 4실점(4자책점)의 부진을 보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