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양현종·팻딘-두산 장원준·보우덴, KS 4차전 미출장 선수

0
201710291145162225.jpg

한국시리즈 3차전에 선발 등판했던 KIA 타이거즈 팻딘. /뉴스1 DB © News1 주기철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KIA 타이거즈의 양현종과 팻딘, 두산 베어스의 장원준과 보우덴이 한국시리즈 4차전 미출장 선수로 등록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4차전을 앞두고 미출장 선수를 발표했다.

KBO는 올 시즌부터 포스트시즌에 각 팀들이 30인 엔트리를 가동, 실제 경기에는 28명 만이 출전하게 했다.

이번 미출장 선수는 예상된 내용이다. KIA와 두산 모두 지난 2, 3차전에 선발로 등판했던 투수들을 제외했다.

1, 2차전에서 불펜요원 박진태를 미출장 선수로 뺐던 KIA는 3차전에 이어 4차전에도 박진태를 포함시켰다. 지난 26일 2차전에서 완봉 역투를 펼친 양현종과 전날 등판한 팻딘을 출장 명단에서 뺐다.

두산 역시 마찬가지 입장이다. 지난 2차전에서 양현종과 선발 맞대결을 벌였던 장원준과 전날 던진 보우덴을 제외했다.

3차전까지 KIA가 2승1패로 우위를 점하고 있는 가운데 4차전에서는 KIA 임기영, 두산 유희관이 선발로 등판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