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가요’ 로미오, 빠져들 수 밖에 없는 ’프린스돌‘ 탄생…대성도 극찬한 ‘꽃미남 비주얼’

0

201505101705427630.jpg

로미오

보이그룹 로미오(윤성, 현경, 카일, 승환, 민성, 마일로, 강민)가 2015년형 로미오로 변신해 여심을 홀렸다.

로미오는 10일 오후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데뷔곡 ‘예쁘니까’를 열창하며 평균연령 17.7세의 아이돌다운 신선하고 풋풋한 매력을 맘껏 발산했다.

이들은 이날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 배경을 모티브로 한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고급스러운 샹들리에가 돋보이는 무대에서 로미오로 완벽 변신했다.

의상은 올블랙 수트로 세련된 룩을 완성했다.

얼굴은 소년들의 순수한 면을 가졌지만 수트핏과 무대 위 모습은 강렬한 에너지로 가득 차 있다.

특히 훈훈한 미소년 외모와 대비되는 파워풀한 칼군무로 대세 보이그룹으로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기존 보이그룹의 이미지에서 벗어난 이들만의 신비함이 돋보이는 콘셉트와 안정적인 실력이 돋보인다.

이날 로미오는 일일 MC를 맡은 대성과 인터뷰 시간도 가졌다.

빅뱅 대성은 로미오에 대해 "내 데뷔 시절이 생각났다. 꽃미남이다"고 극찬했다. 이어 로미오의 재치가 발휘됐다. 로미오는 그의 과거 사진을 꺼내들었고 대성은 "성함이 뭐냐. 이건 예의가 아니다"고 장난쳐 웃음을 자아냈다.

데뷔곡 ‘예쁘니까’는 최고의 음악 프로듀싱팀 스윗튠이 참여해 전통적인 아날로그 신디사이져의 감성적인 사운드에 강렬한 팝 리듬이 조화를 이룬 새로운 팝 댄스곡. 순수한 소년의 첫사랑을 표현한 노랫말처럼 불완전하지만 열정적인 로미오만의 첫사랑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꾸민 로미오는 데뷔곡 ‘예쁘니까’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