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힛트쏭’ 김민종, 데뷔 30주년 기념 출격…’원조 청춘스타’ 에피소드는?

0

202203251037453496.jpg

‘원조 청춘스타’ 김민종이 ‘이십세기 힛트쏭’에 떴다.

오늘(25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90년대를 사로잡은 원조 청춘스타 김민종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힛트쏭’은 배우 겸 가수 김민종과 함께한다. 데뷔 30주년을 맞은 김민종은 MC 김희철, 김민아와 한 시대를 호령했던 자신의 가수 역사를 되짚어보는 시간을 가진다.

‘가요계 블루칩’으로 인정받은 김민종의 데뷔곡 ‘또 다른 만남을 위해’ 무대도 만나볼 수 있다. 김민아는 순정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김민종의 비주얼에 "너무 잘생겼다"며 환호성을 내질러 그를 부끄럽게 만든다. 이에 김민종은 "헤어, 메이크업, 스타일링도 내가 직접 했다"라고 전해 또 한 번 놀라움을 안긴다.

김민종은 배우 손지창, 이정재와 삼 형제로 출연해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 ‘느낌’의 캐스팅 비화를 공개한다. 그 당시 이정재가 캐스팅되기 전 김원준이 먼저 물망에 올랐지만 스케줄이 바빠 불발됐다고. 이에 김민종은 "’누굴 하지?’ 고민하며 서성이는데 이정재가 지나가더라"라며 이정재와의 운명적인 만남을 회상한다.

드라마 ‘머나먼 나라’의 OST로 소개된 ‘엔드리스 러브(Endless Love)’는 화제의 키스신과 함께 재조명된다. 두 MC는 김민종과 김희선의 일명 ‘갑분 키스’ 장면을 보고 박수세례를 보내고, 김민종은 눈을 질끈 감아 웃음을 자아낸다.

김민종과 절친으로 알려진 가수 신승훈과의 깜짝 전화 연결도 준비됐다. 신승훈은 전화를 받자마자 ‘힛트쏭’ 출연을 제안하는 김희철에 "21세기에 이런 식으로 섭외를 한다고?"라며 발끈한다. 특히 신승훈은 김민종의 전화를 받고 깜짝 놀란 이유를 밝힌다는 후문이다.

’90년대를 사로잡은 원조 청춘스타 김민종 힛트쏭’은 오늘(25일) 밤 8시 KBS Joy ‘힛트쏭’에서 만나볼 수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