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 진실 찾기 위해 호랑이굴 들어갔다 ‘반전’

0
201711020937350778.jpg

KBS 2TV ‘매드독’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매드독’ 유지태가 태양생명으로 복귀하며 본격적인 801편 비행기 추락사고 진실 추적의 서막을 알렸다.

1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 7회에서는 사설 보험 범죄 조사팀 매드독을 떠나 태양생명 보험 조사팀으로 돌아간 최강우(유지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좇기 위해 강력한 승부수를 띄운 것.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원인이 보험금을 노린 부조종사 김범준(김영훈 분)의 자살비행이 아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최강우와 김민준(우도환 분)의 진실 찾기는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최강우는 보험사기를 일삼던 연쇄살인마 고진철(박성훈 분)의 의심스러운 자살을 파헤치다 주한항공 법무팀장 이영호의 흔적을 발견했다. 최강우는 앞서 주한항공 801편 기장 신지웅(전배수 분)이 이영호의 모습을 보고 정신을 놓았던 모습을 근거로 그의 뒤에 범상치 않은 비밀이 숨겨져 있음을 직감했다. 이영호의 뒤를 쫓던 최강우는 차홍주(홍수현 분)와 이영호의 만남을 포착하고 태양생명에 거대한 비밀이 숨겨져 있음을 확신했다.

이후 최강우는 태양생명 회장 차준규(정보석 분)를 찾아가 "고진철이 죽었으니 이제 태양생명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차준규 회장의 손아귀에 있지만 진실과 가장 가까운 태양생명을 직접 파헤치겠다는 승부수를 띄운 것. 얼굴을 숨긴 채 대치한 두 사람 사이에 숨 막히는 긴장감이 흘렀다. 차준규가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두 사람 사이의 두뇌싸움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뒤늦게 자신의 복직 사실을 알고 태양생명을 찾은 김민준에게 "태양생명 보험 조사팀 팀장, 최강우입니다"라며 태연히 인사하는 의미심장한 눈빛에는 비장함까지 비쳤다. 최강우가 호랑이굴과 다름없는 태양생명으로 돌아가면서 비행기 추락 사고의 진실을 둘러싼 쫄깃한 긴장감이 한껏 높아졌다.

최강우와 김민준의 밀당 공조에도 미묘한 분위기 변화가 감지됐다. 서로의 패를 철저히 숨기던 과거와 달리 필요한 실마리를 주고받았다. 김민준이 이미 지급이 완료된 보험증권의 원본을 찾고 있다는 사실이 의아해진 최강우는 사고 당시 사건 조사 파일을 걸고 김민준에게 "기브 앤드 테이크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민준은 보험설계사 이미란(공상아 분)이 죽기 직전 "태양생명. 보험증권. 원본 찾아"라는 말을 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고진철의 사망이 김민준과 연결돼 있다는 것을 직감한 최강우는 이영호의 뒤를 쫓고 있다는 사실을 숨기며 김민준을 보호하려 하기도 했다. 비행기 추락 사고로 가족을 잃었다는 공통점을 바탕으로 두 사람 사이에 싹튼 묘한 공감대가 앞으로의 변화에 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한편 비행기 추락 사고의 진실을 알고 괴로워하는 최강우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강우는 2년이란 시간 동안 사고의 원인이 보험금을 노린 자살비행이었다고 믿고 있었다는 사실에 허탈감을 감추지 못했다. 공허한 눈빛으로 하늘을 바라보며 "미안해"라고 말하는 최강우의 얼굴에는 자책감이 가득했다. 추억을 떠올리며 홀로 남겨진 외로움을 고스란히 곱씹는 최강우의 슬픔은 안방극장까지 고스란히 전달돼 가슴을 울렸다.

차준규가 최강우를 태양생명으로 들인 이유는 무엇인지, 또 태양생명에 복귀한 최강우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는 2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매드독’ 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