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종영 하지원, 골육종 이기고 복귀…일·사랑 다 잡았다(종합)

0
201711022304110663.jpg

MBC 병원선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병원선이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2일 방송한 MBC 수목 드라마 ‘병원선’에서 골육종에 걸린 송은재(하지원)이 모두에게 병을 숨긴 채 잠적했다.

무릎 통증을 호소하던 송은재는 엑스레이 촬영 결과 골육종 판정을 받았다. 송은재는 자신의 엑스레이 사진을 확인하며 당황했고 추원공(김광규)에게 다른 사람들에게 비밀로 해달라고 부탁했다.

곽현은 송은재가 영국 응급 외상 센터 연수를 두고 고민하는 줄 알았다. 송은재를 자신을 만나러 밖으로 나온 곽현에게 내일 함께 보내자고 제안했다. 다음 날 두사람이 찾은 곳은 예전에 곽현이 송은재를 데리고 갔던 공원이었다.

곽현은 "나에게 숨기는 게 있죠. 말해봐요"라고 먼저 말을 건넸다. 대답 없는 송은재에게 곽현은 영국으로 떠나고 싶은거냐고 물었다. 곽현은 왜 자신과 상의하지 않았냐며 걱정하지 말고 떠나라고 말했다.

결국 송은재는 자신의 병을 숨긴 채 곽현의 곁을 떠났다. 송은재의 암은 이미 폐에도 전이가 된 상태였고 남몰래 항암치료를 받았다. 곽현은 영국으로 떠난 줄 알았던 송은재의 엑스레이 사진을 우연히 발견했다.

곽현은 송은재가 입원한 병원을 찾아냈다. 곽현을 발견한 송은재는 "여긴 왜 왔어요. 어떻게 알았어요. 알려준 사람이 누구에요"라고 말하며 "안 본 걸로 해요. 가라고요"라고 소리쳤다.

곽현은 송은재에게 그동안 병원선을 찾은 환자들의 영상을 보여줬다. 송은재는 자신이 맡았던 환자들이 건넨 격려에 결국 눈물을 쏟고 말았다. 곽현은 송은재에게 돌아가서 자신과 함께 병과 싸우자고 설득했다.

결국 섬으로 돌아간 송은재는 김수권(정원중)에게 수술을 받았다. 결국 송은재는 병을 이기고 다시 병원선으로 돌아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