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현장] 윤여정·박보검·엑소 등 28팀, 정부 훈장·표창 받았다(종합)

0
201711031819030366.jpg

뉴스1 DB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8팀의 대중문화예술인들이 정부로부터 훈장 및 표창을 받았다.

3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국립극장 해오름 극장에서 진행된 2017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서 남진, 윤여정, 박근형을 비롯한 28팀의 대중문화예술인들이 표창을 수상했다.

2017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은 대중문화예술인들의 사회적 위상을 높이고 그들의 노력과 성과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대중문화예술인을 위한 정부 포상제도다. 올해 수상자는 총 28팀이다. 최고 영예인 문화훈장 수상자는 은관에 가수 남진(김남진), 배우 박근형, 윤여정, 보관에 故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 개그맨 이경규, 이금림 작가가 선정됐다.

더불어 이날 시상식에서는 김미화(코미디언), 손현주, 김상중, 차승원(이상 연기자), 양지운(성우), 하지영(작사가), 바니걸스(가수)까지 7팀이 대통령 표창을, 김종석(코미디언), 송홍섭(연주자), 이응복(PD), 장유진(성우), 엑소(EXO), 션, 장윤정(이상 가수), 지성(연기자)가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또 남궁민, 박보검, 라미란, 박보영(이상 연기자), 트와이스, 비투비(이상 가수), 이선진(모델)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이날 은관문화훈장을 받은 윤여정은 "나이를 많이 먹어 늙어서 주시는 것 같아 겸연쩍은데 그래도 주시는 거니까 잘 받겠다"라고 짧게 소감을 밝힌 뒤 무대를 내려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근형은 "겁없이 달려왔는데 이제와 저더러 그만두라면 안 된다. 앞으로 계속해 내실 기하고 더 정진하겠다.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남진이 "이 상의 의미는 그야말로, 원로가수가 됐으니까 앞으로 가요계 선배님, 후배들을 잘 모시고, 약간 침체된 우리 가요계를 잘 지키라는 뜻에서 주신 상으로 알고 열심히 지키겠다"고 소감을 알렸다.

보관문화훈장을 받은 이경규는 "감사하다. 상복이 없다더니 사주가 잘못됐다. 이렇게 큰상을 받을 줄 몰랐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다시 신인의 자세로 돌아가 최선을 다하는 이경규가 되겠다. 이 상으로 만족하지 않고, 내년에는 영화제에서 찾아뵙겠다. 고맙습니다. 여러분"이라고 재치 있는 수상 소감을 밝혀 박수를 받았다.

이어 대통령 표창을 받은 김미화는 "뉴스에 나오는 코미디언 김미화다. 늘 뉴스에만 나오다 이렇게 큰 무대 서니까 고향에 온 듯한 느낌"이라며 자신을 소개했고,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문화예술인들이 제대로 된 사과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엑소는 "엑소가 이 잘이 있게 도와주시는, 엑소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에게도 이 영광을 함께 하겠다. K팝 뿐 아니라 한국을 널리 알리는 가수 엑소가 되도록 항상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받은 박보검은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이 자리에 있는 것만으로 영광이다. 앞으로 한국 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한국 문화의 위상을 높이고 감동시키는 배우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시상식은 장성규 JTBC 아나운서와 레드벨벳 아이린이 사회를 맡았다. 총120분간 진행되며 자정 JTBC2와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방송된다.

이하 수상자 명단

Δ은관문화훈장(3명): 남진(김남진), 박근형, 윤여정

Δ보관문화훈장(3명): 故김지석, 이경규, 이금림

Δ대통령 표창(7명): 김미화(코미디언), 손현주, 김상중, 차승원(이상 연기자), 양지운(성우), 하지영(작사가), 바니걸스(가수)

Δ국무총리 표창(8명): 김종석(코미디언), 송홍섭(연주자), 이응복(PD), 장유진(성우), 엑소(EXO), 션, 장윤정(이상 가수), 지성(연기자)

Δ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7명): 남궁민, 박보검, 라미란, 박보영(이상 연기자), 트와이스, 비투비(이상 가수), 이선진(모델)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