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드 인 부산’ 영화, 올해는 두 편 지원

0

202204280942037026.jpg

[파이낸셜뉴스] 부산영상위원회와 영화진흥위원회 한국영화아카데미는 두 기관 협력사업인 2022년 ‘메이드 인 부산(Made in Busan) 장편영화 제작지원사업’의 선정작이 결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선정작은 ‘보이 인 더 풀'(감독 류연수)과 ‘엄마의 왕국'(감독 이상학) 두 작품이다.

보이 인 더 풀은 성장 요소가 잘 어우러진 멜로 장르의 영화다. 엄마의 왕국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어머니로부터 충격적인 비밀을 듣게 되는 아들의 이야기를 담은 스릴러 장르의 영화다.

이번 선정 전형에는 한국영화아카데미 장편과정 16기 연구생 작품 중 5편이 지원했다. 이 중 부산 로케이션 촬영의 타당성과 예산 추가 지원의 합리성 등 주요 전형 기준에 따라 두 작품이 선정됐다.

선정작들은 작품의 완성도는 물론 메이드 인 부산 프로젝트라는 점과 함께 부산시의 지원을 고려해 지역 인지도 확대와 부산 경제에 도움이 되는 작품들로 뽑았다고 부산영상위측은 전했다.

부산영상위 김인수 운영위원장은 "올해는 전년보다 증액된 사업비로 두 편의 작품을 지원하게 됐다"며 "부산 제작사와 부산 배우, 인력을 확장하고 나아가 부산 촬영으로 유발되는 경제효과가 지역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Made in Busan 사업에 선정된 지원작 ‘교토에서 온 편지’는 전체 촬영 분량 중 90% 이상을 부산에서 촬영, 전체 스태프와 조단역의 50% 이상을 부산 출신으로 구성했으며 현재 후반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