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동 감독·전도연 등, 트럼프 美 대통령 국빈 만찬 참석

0
201711071814267516.jpg

뉴스1 DB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이창동 감독과 배우 전도연, 모델 한혜진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7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창동 감독, 전도연, 한혜진이 이날 오후에 있을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이번 만찬에는 이들 외에도 우리측 70명과 미국측 52명 등 122명이 참석한다.

이창동 감독과 전도연, 한혜진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연예계 인사 자격으로 초청됐다.

전도연은 2007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밀양’으로 우리나라 최초 칸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창동 감독의 경우 ‘밀양’ 뿐 아니라 ‘오아시스’ ‘시’ 등의 작품으로 칸영화제 및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연출력을 인정 받았다.

한편 이창동 감독과 전도연 등은 이번 만찬에서 11테이블에 배치됐다. 11테이블에는 조한기 청와대 의전비서관, 송인배 1부속비서관, 이욱헌 의전장, 우선애 주미대사 부인 등이 앉을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