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청춘’ 위너 빼고 다 뭉쳤다…제작진, 납치 위해 역대급 몰래카메라 준비

0
201711072342527085.jpg

tvN 꽃보다청춘 위너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꽃보다 청춘’ 제작진이 위너 납치를 위한 역대급 몰래카메라를 준비했다.

6일 방송한 tvN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청춘’에서 위너 멤버들과 제작진이 치열한 머리 싸움을 벌였다.

‘꽃보다 청춘’ 방송을 위해 위너 메니저는 "멤버들이 9월 중에 가는 걸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제작진에게 정보를 전했다. ‘꽃보다 청춘’ 제작진은 다른 YG관계자와 함께 위너를 속일 작전을 준비했다. 제작진은 자동차 광고라고 속이고 위너 멤버들을 납치할 계획을 진행했다.

매니저는 위너 멤버들에게 자동차 관련 문자를 보냈다. 제작진은 진짜 CF감독을 섭외했고 광고 촬영 중 자동차에 탑승한 위너 멤버들을 납치하기로 했다. 제작진의 철저한 몰래카메라에 위너 멤버들도 깜박 속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