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 ‘제이드 팬던트’, 제13회 중미영화제 최우수독립영화상

0
201711080909275725.jpg

플랫폼 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클라라가 주연을 맡은 중국 영화 ‘제이드 팬던트’가 지난 주 LA에서 개최된 제13회 중미영화제에서 최우수독립영화상을 수상했다.

클라라는 지난 1일(현지시간) 중미영화제가 열리는 미국 LA에 도착해 영화 ‘제이드 팬던트’ 공식 기자회견과 레드카펫, 공식 상영회를 소화했다.

이번 영화제에서 ‘제이드 팬던트’는 최우수 독립영화상을 수상한 상황. 예정보다 훨씬 많은 인터뷰 요청이 쇄도했고, 클라라에 대해서도 현지 관객 및 언론의 관심이 쏠렸다.

홍콩의 베테랑 감독인 레옹 포치가 메가폰을 잡은 서부영화 ‘제이드 팬던트’는 클라라를 비롯해 고이상, 마크 분 주니어, 채천 등 할리우드와 중국의 유명 배우들이 출연해 프로덕션 단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다.

지난 2일 북미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프리미어 시사회에서는 ‘제이드 팬던트’를 처음 만나기 위해 몰려든 취재진의 사진 요청 세례는 물론 클라라의 연기 변신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다.

클라라는 이번 영화에서 아름답고 순수하지만, 시대를 뛰어넘는 총명함이 돋보이는 여성 캐릭터 Peony로 분해 기존에 보여준 캐릭터와는 또 다른 연기를 선보였다. 영화는 아버지가 맺어 준 혼처가 맘에 들지않아 무작정 미국행 배에 오른 Peony의 여정을 따라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1871년 LA를 배경으로 해 당시 이민자들의 비극적인 사랑을 그려낸다.

한편 클라라는 전 작품 영화 ‘정성’으로 주목할만한 흥행은 물론, 연이어 인기상을 수상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져나가고 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또 어떤 성과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준다. 현재 일본, 중국, 내몽골, 홍콩, 말레이시아 등을 오가며 영화와 드라마를 촬영 중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