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드라마 센터장 “젊어진 ‘미워도 사랑해’, 활기찬 일일극 될 것”

0
201711091417550095.jpg

KBS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정성효 KBS 드라마 센터장이 ‘미워도 사랑해’가 활기찬 일일극이 될 것이라 자신했다.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1TV 새 일일드라마 ‘미워도 사랑해'(극본 김홍주, 연출 박기호) 제작발표회에서 정 센터장은 ‘미워도 사랑해’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정 센터장은 "KBS 1TV 일일드라마는 긴 기간 동안 빛나는 전통으로 KBS 대표 드라마로 자리 잡았다. 따뜻한 소재와 인간미 넘치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절대적인 사랑을 받았다. 순수한 전통 가족 드라마는 KBS 일일극이 유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음 주 처음 방송되는 ‘미워도 사랑해’는 각박한 현실 속 미워도 사랑할 수밖에 없는 가족의 이야기를 감동적으로 보여줄 것"이라며 "’미워도 사랑해’는 이전보다 더 젊어져 활기찬 일일극 만날 수 있을 거다. 이성열, 표예진, 이동하, 한혜린 등 젊은 배우들과 중견 배우들이 함께할 것이다.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워도 사랑해’는 어려서부터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오다 결국 모든 것을 잃고 새롭게 시작한 시기에 아이러니컬하게 인생의 꽃을 피우는 한 여성의 삶을 따라가면서, 우리를 지탱하는 가장 큰 가치는 핏줄도 법도 아닌 바로 인간 사이에서 차곡차곡 채워지는 인간 간의 정과 사랑이라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가족 드라마다. 오는 13일 오후 8시 25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