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스위스, 유럽 PO 1차전 승…월드컵행 청신호

0
201711100848590485.jpg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10일(한국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의 스타디온 맠시미르에서 열린 그리스와의 월드컵 예선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 AFP=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크로아티아와 스위스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유럽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각각 승리, 월드컵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크로아티아는 10일(이하 한국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의 스타디온 막시미르에서 열린 월드컵 유럽예선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그리스를 4-1로 완파했다.

이로써 크로아티아는 13일 그리스에서 열리는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2점차로 져도 월드컵에 진출할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이 됐다.

홈 팬들 앞에서 경기를 치른 크로아티아는 전반 13분 만에 상대 골키퍼의 실수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루카 모드리치가 깔끔하게 성공시키면서 쉽게 경기를 시작했다.

기세를 이어간 크로아티아는 6분 뒤 니콜라 칼리니치의 추가 득점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그리스는 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소크라티스 파파스타토포울로스의 헤딩 득점으로 한 골을 만회했다.

하지만 그리스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크로아티아는 실점 후 3분 만에 이반 페리시치의 헤딩 골로 그리스의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후에도 크로아티아는 공세를 늦추지 않았고 후반 4분 안드레이 크라마리치의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크로아티아는 남은 시간 동안 실점을 내주지 않으면서 여유 있게 3점차 승리를 거뒀다.

스위스는 영국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의 윈저 파크로 원정을 떠나 북아일랜드를 1-0으로 꺾었다. 스위스는 13일 안방에서 펼쳐지는 2차전에서 최소 무승부만 거둬도 러시아행 티켓을 획득 할 수 있다.

스위스는 경기 시작부터 강하게 북아일랜드를 몰아붙였지만 결정적인 슈팅들이 골문을 벗어나거나 상대 골키퍼에게 막히면서 답답하게 시간을 보냈다.

포기하지 않고 공격을 이어가던 스위스는 후반 13분 선제 득점 기회를 잡았다. 셰르단 샤키리가 바이시클 슈팅을 한 공이 북아이랜드의 수비수 손에 맞았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 찬스에서 히카르도 로드리게스가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슈팅, 선제 골을 터뜨렸다.

이후에도 스위스는 경기 주도권을 쥔 채 경기를 풀어가다 1골차 승리를 챙겼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