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CHIMMI), ‘숲세권 라이브’로 ‘특별 감성’ 전한다

0

202205120946599746.jpg

혼성듀오 취미(CHIMMI)가 ‘힐링 라이브’를 예고했다.

지난 11일 정오 취미(CHIMMI) 공식 유튜브 채널과 ‘숲세권 라이브’ 채널에 새로운 콘텐츠의 티저가 게재됐다. 취미(CHIMMI) ‘숲세권 라이브’로 리스너들에게 특별한 감각을 전할 예정이다.

공개된 이미지 속 취미(CHIMMI)는 브라운과 베이지의 ‘톤온톤 코디’로 부드럽고 편안한 분위기를 선사했다. 특히 티저 이미지 속엔 싱그러움과 빈티지 감성이 담겨 취미(CHIMMI)가 선보일 라이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숲세권 라이브’는 도시 속 울림을 전한다는 메시지를 담은 라이브로, 숲속처럼 꾸며놓은 스튜디오에서 아티스트의 라이브를 들을 수 있는 콘텐츠다. 취미(CHIMMI)는 티저 이미지 공개를 시작으로 인터뷰 영상과 ‘숲세권 라이브’ 본편을 오픈할 계획. 또한 인터뷰를 통해 그룹명의 유래와 멤버들의 진짜 취미 등을 소개한다는 귀띔이다.

취미(CHIMMI)는 피터와 효정으로 구성된 혼성듀오다. 피터는 호주와 한국에서 음악 활동을 하고 있는 프로듀서로, 효정과 함께 규현의 ‘그게 좋은 거야’를 작업한 바 있다. 또한 효정은 정엽의 ‘없구나’와 청하의 ‘Someday’ 등 활발한 작사, 작곡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취미(CHIMMI)가 참여한 ‘숲세권 라이브’는 오는 13일 오후 2시 취미(CHIMMI) 공식 유튜브와 ‘숲세권 라이브’ 채널에서 동시 공개한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누플레이(NUPLAY)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