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정] 김종민 경정 금자탑 작성…개인통산 500승

0

202205130207599106.jpg

【파이낸셜뉴스 하남=강근주 기자】 현 경정 최강 김종민(2기 A1)이 대한민국 경정 역사에서 처음으로 개인 통산 500승을 달성했다.

김종민은 12일 경정 19회차 2일차 15경주에서 1코스에 출전해 인코스 장점을 살린 인빠지기로 선두로 나섰고 막판까지 감히 범접할 수 없는 버티기로 우승하며 대기록을 작성했다.

2위 그룹과 현격한 거리차가 말해주듯 접전이나 한 번의 위기도 없이 깔끔하게 1위를 차지한 그야말로 완승이다. 이로써 김종민은 경정 최초 300승과 400승 기록에 이어 500승 기록까지 보유하게 됐다.

불혹의 나이가 무색하게 동물적 감각으로 이끌어내는 빠른 스타트와 강력한 선회력을 가진 김종민은 승부에 대한 집념이 강해 경정선수 중 최다 출발위반(15회)에도 50%(총 1101경주 출전)에 육박하는 승률을 보여주고 있다. 현재 경정에서 승률 40% 이상 되는 선수는 김종민-심상철 2명뿐이고 30%를 넘는 선수도 10명에 불과하다.

김종민은 2002년 경정선수 2기로 입문해 그해 11월 미사리경정장에서 데뷔 무대를 치렀다. 2003년 처음 출전했던 3월 경주에서 최초로 1승을 거둔 이후 2007년 3월 100승, 2009년 12월 200승, 2012년 11월 300승, 2018년 1월 400승을 겹겹이 쌓아올렸다.

154명 경정선수 중 현재까지 400승 이상은 김종민을 비롯해 길현태(438승), 김효년(414승), 곽현성(413승), 어선규(400승) 5명뿐이다. 권명호, 심상철, 이재학, 정민수, 김민천 등 13명(400승 이상 제외)만이 300승 고지를 넘어선 점으로 미뤄볼 때 김종민 위용은 대단하다.

특히 대상경정에도 최다 출전(40회)과 최다 우승(21회)으로 등재했는데, 2011년에는 대상경정에서 5회 우승한 진기록도 가지고 있다. 작년 쿠리하라배와 연말 그랑프리에서도 가장 높은 자리에 우뚝 선 바 있다. 최우수선수상, 연승기록상, 최고득점상, 모범선수상 등 포상 경력도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사실 김종민은 원년부터 경정을 즐겨왔던 팬이라면 누구라도 첫 손을 꼽기에 주저하지 않을 만큼 강자로 인정받고 있다. ‘경정 황제’, ‘경정 지존’, ‘역대급 선수’ 등 많은 수식어가 붙으며 오랜 시간 미사리경정장을 평정했다.

2016년 경륜 홍석한 선수가 경륜 최초 개인통산 500승이란 대기록을 수립하며 새 역사를 썼다면 경정에선 2022년 김종민 선수가 경정 최초 개인통산 500승으로 신기원을 열었다.

김종민은 500승 달성 직후 “고객 사랑과 격려 그리고 채찍질 덕분에 나태해지지 않고 여기까지 왔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체육진흥공단 경주사업총괄본부는 김종민 선수 500승 달성을 축하해주기 위해 순금으로 만든 기념 반지와 기념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