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겐마’ 이준기X이경영X최광일, 숨 막히는 삼자대면…새로운 전쟁 예고!

0

202205131536058649.jpg

이준기, 이경영, 최광일의 삼자대면 현장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 측은 13일 이준기(김희우 역), 이경영(조태섭 역), 최광일(김석훈 역)의 접전이 예견되는 첫 삼자대면 스틸을 공개했다.

스틸에는 이경영을 사이에 둔 이준기와 최강일의 만남 현장이 담겨있다. 각자의 패를 숨긴 세 사람의 첫 만남에 보는 이들의 긴장감이 증폭된다. 특히, 이경영은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권력의 실세다운 여유를 드러내는 반면, 최광일은 불안함과 초조함을 표출하고 있다.

그러던 중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던 이준기가 얼어붙는 현장이 포착돼 그에게 예상치 못한 변수가 생겼음을 암시한다. 이경영의 수행비서 차주영(한지현 역)까지 현장에 동행한 가운데, 과연 세 사람의 맞대면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진다.  

그런가 하면, 이준기는 김형묵(장일현 역)에 이어 김진우(최강진 역), 최광일까지 옭아맬 전략을 세우고 있다는 후문. 앞선 11회 예고편에서 이준기는 이경영에게 의문의 서류를 건네며 은밀히 거래를 시도하는가 하면, 김철기(전석규 역)에게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잡죠. 김석훈”이라고 말하기도. 이에 권력의 판세가 하루아침에 뒤바뀌게 될지, 이들의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전개는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어게인 마이 라이프’ 제작진은 “본 장면은 부정부패 척결을 위해 직진하는 이준기가 악의 ‘이너서클’과 맞붙는 장면으로 이준기가 이경영, 최광일과 마주한 모습만으로도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며 현장을 숨죽이게 했다”며 “악랄한 계략을 간파하고 새로운 판을 짜는 세 사람의 치밀한 두뇌 게임과 이를 펼쳐낸 세 배우의 내공 깊은 연기 대결이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고 전했다.

한편,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 11회는 13일 밤 10시 방송한다.

seoeh32@fnnews.com 홍도연 기자 사진=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