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김영옥X김용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役 특별 출연…”내공 있는 연기에 몰입도 ↑”

0

202205131553574659.jpg

배우 김영옥과 김용림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분해 특별한 관계성을 풀어낸다.

MBC 금토드라마 ‘내일’ 측은 13일 김영옥과 김용림의 특별 출연 촬영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스틸에는 병원에 입원한 김영옥과 그를 찾은 김용림의 모습이 담겼다. 반가운 듯 미소를 띤 김영옥과는 달리, 조심스럽게 다가서는 김용림. 특히 김용림의 표정에서 비치는 왠지 모를 죄책감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또한, 힘겹게 말을 이어가는 김영옥을 보며 눈물을 터뜨린 김용림의 모습이 포착돼 이들의 관계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쏠린다.

김영옥은 극 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정문 역을, 김용림은 극단적 선택의 위기에 처한 위기관리팀의 관리대상자 유복희 역을 맡았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이야기를 담은 ‘봄’ 에피소드를 이끌 예정이다. 

‘내일’ 제작진은 “바쁜 일정 가운데서도 선뜻 출연해 주신 김영옥, 김용림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번 에피소드를 이끌 배우를 생각했을 때 김영옥, 김용림 선생님밖에 떠오르지 않아 출연을 제안했다. 두 분의 내공 깊은 연기력과 강렬한 존재감 덕분에 더욱 몰입도 높은 에피소드가 탄생했다.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높일 오늘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영옥, 김용림이 특별 출연한 MBC ‘내일’ 13회는 13일 밤 9시 55분 방송한다.



seoeh32@fnnews.com 홍도연 기자 사진=MBC ‘내일’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