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꾼’ 나나 “박성웅과 합 잘 맞아, 유지태 덕에 자신감↑”

0
201711101638040630.jpg

가수 겸 배우 나나가 10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꾼’(감독 장창원)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7.11.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나나가 가장 합이 잘 맞은 선배로 박성웅을 꼽았다. 또 ‘굿와이프’에 이어 또 한 번 만난 유지태에 대해 "사랑을 듬뿍 받았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나나는 10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꾼'(장창원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가장 합이 잘 맞았던 선배 배우에 대해 "박성웅 선배님과 합이 잘 맞았다. 박성웅 선배님과 같이 찍는 에피소드가 있었다. 제가 긴장을 많이 했는데 성웅 선배님이 긴장을 많이 풀어주시고 편안하게 해주셔서 개인적으로 너무 만족스럽고 최선을 다할 수 있는 환경이었다"고 말했다.

또 유지태에 대해서는 "유지태 선배님은 현장에서 저를 힘을 주시려고 긴장하는 걸 아니까, 좋은 말씀 해주시고 응원의 말씀을 해주셨다. 긴장을 많이 했는데, 선배님이 옆에서 자꾸 응원을 해주시니까 마음도 편안해지는 것 같고, 촬영에 빨리 적응했다"며 "자신감도 더 생겼다. 지태 선배님의 사랑을듬뿍 받으며 촬영을 즐겁게 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꾼’은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사기꾼이 검찰과 손잡고 희대의 사기꾼 잡기에 나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현빈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 역을, 유지태가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배성우가 연기되는 베테랑 꾼 고석동 역을 맡았다.

또 박성웅이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의 오른팔 곽승건, 나나가 비주얼 현혹꾼 춘자, 안세하가 뒷조사꾼 김과장 역을 맡았다.

‘꾼’은 11월 22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