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 코리안더비 15일개최…한국경마 100년기념

0

【파이낸셜뉴스 과천=강근주 기자】 한국 경마 100년을 기념한 경마축제의 꽃, 제25회 코리안더비(GⅠ, 1,800m, 국산 3세, 총상금 8억원)’가 오는 15일 서울경마공원 8경주로 개최된다. 코리안더비는 4월 KRA컵 마일(GⅡ)에 이어 열리는 국산 3세 선발 시리즈인 ‘트리플 크라운(삼관마)’의 두 번째 관문이다. 국내 대회로는 최고 규모인 총 8억원 상금이 걸려있는 국산마의 꿈의 무대이자 3세 최고마를 가리는 경주다.

마지막 세 번째 관문인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GⅡ)’는 오는 6월12일 서울경마공원에서 개최된다. 작년 코리안더비에선 경주마 위너스맨이 간발의 차이로 우승을 차지하면서 유력 우승후보였던 히트예감의 삼관마 도전을 저지했다. 우승마 위너스맨은 5월1일 열린 헤럴드경제배(L)까지 거머쥐며 물오른 기량을 뽐내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올해 한국경마 100년을 기념해 진행되는 코리안더비 경주에 맞춰 고객에게 경마 100년에 담긴 가치와 의미를 전달하는데 힘쓰고 있다. 한국경마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코리안더비 공식 엠블럼을 확인할 수 있으며 ‘코리안더비 마상배’라는 특별한 우승컵도 공개된다. 또한 5월 가정의달을 맞이해 다채로운 행사와 함께 모든 고객이 즐길 수 있는 축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여기에 지금까지 코리아더비를 수놓았던 우승마 이름을 경주 명칭에 부여해 경마 팬에게 추억을 선사한다. 초대 코리안더비 우승마인 우승예감부터 국내 최초 삼관마 제이에스홀드까지, 경주마다 코리안더비 챔피언 이름을 내걸었다.

202205142157329056.jpg

◇[서] 컴플리트밸류 (수, 한국, 3세, 레이팅73, 박재우 조교사, 승률 71.4% 복승률 100%)

컴플리트밸류는 데뷔 이후 작년 브리더스컵(GⅡ)까지 5연승을 차지, 2세마 최강자로 자리매김하며 영광의 한해를 마무리했다. 올해 3개월 공백기를 거쳐 출전한 스포츠서울배(L) 대상경주에서 승부사에 1위를 내줬고 KRA컵 마일 대상경주에서도 캡틴양키에 막판 선두를 내주며 준우승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 출전마 중 레이팅 및 상금순위 1위, 승률 71.4%라는 우수한 전적으로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힌다. 기대해 비해 아쉽다면 아쉽다고 할 수 있는 앞선 경주를 뒤로하고 다시 우승 기류에 탑승해 3세마 최강자 타이틀을 따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마주는 장세준이다.

202205142207149441.jpg

◇[서] 승부사 (수, 한국, 3세, 레이팅72, 정호익 조교사, 승률 62.5% 복승률 62.5%)

데뷔 이후 숭부사는 꾸준히 우승을 쌓아 지금까지 총 8경주 중 5승이란 막강한 전적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올해 트리플 크라운 시리즈를 미리 가늠할 수 있던 3월 스포츠서울배 대상경주에서 단독 선두로 우승을 차지하며 일찌감치 3세마 기대주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달 부경에서 열린 KRA컵 마일에서 컴플리트밸류와 선행 다툼에서 체력을 소진하며 부산경남의 캡틴양키에 우승을 내줬다. 홈그라운드에서 펼쳐지는 이번 더비에서 승부사가 뒷심을 발휘하는 승부수를 띄울 수 있을지 관심거리다. 김광명이 마주다.

202205142200090802.jpg

◇[부] 캡틴양키(수, 한국, 3세, 레이팅64, 구민성 조교사, 승률 60%, 복승률 80%)

올해 3월 경남신문배(L) 준우승에 이어 KRA컵 마일에서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컴플리트밸류와 승부사 등을 따돌리고 깜짝 우승을 차지하며 올해 삼관마 탄생 가능성을 밝힌 경주마다. 올해부터 주행거리를 점진적으로 늘리는데도 뛰어난 성적을 기록한 만큼 1800m 첫 도전에 대한 기대감 역시 높다. 한 달 만에 다시 나선 서울 원정 경주라는 점도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캡틴양키의 부마 올드패션드는 작년 KRA컵 마일 2위와 코리안더비 3위라는 좋은 성적을 기록한 흥바라기를 배출했던 만큼 캡틴양키 역시 예비 삼관마 혈통의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마주는 김진영a다.

202205142202101109.jpg

◇[부] 위너스타(수, 한국, 3세, 레이팅58, 백광열 조교사, 승률 20%, 복승률 50%)

작년2세 시절 루키 스테이크스 특별경주에서 우승하며 혜성처럼 등장한 복병마다. 가장 최근 경주였던 KRA컵 마일에서 부진했지만 올해 두 번의 1800m 경주에서 우승, 준우승을 기록하는 등 1800m에 대한 풍부한 경험이 강점이다. 세계 최고 씨수말로 꼽히는 타핏의 손자마로 혈통 잠재력도 무시할 수 없는 말이다. 초반 선행을 이끌기보다는 후반부에 가서 힘을 발휘하고 특히 막판 주력이 돋보이는 말인 만큼 4코너 이후 주행 결과에 따라 승부 향배가 달라질 전망이다. 강훈표가 마주다.

202205142204234365.jpg

◇[서] 와우와우(수, 한국, 3세, 레이팅50, 송문길 조교사, 승률 50%, 복승률 83.3%)

미국에서 20세기 최고 씨수말로 평가받는 스톰캣 후예로 작년 말부터 올해까지 좋은 성적을 기록하며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경주마다. 송문길 조교사, 송재철 기수와 꾸준히 함께해왔는데 이번에도 과연 변치 않는 호흡을 보여줄 수 있을지 여부와 대상경주 첫 도전이란 점이 승부를 결정짓는 변수라고 할 수 있다. 지금까지 6번 경주에서 3위 밖 등수를 기록한 적이 없을 만큼 분위기는 가히 최고다. 초반 선행이 뛰어난 말로 올해 3월 1700m 경주에서도 선두를 유지하다 막판에 1위 자리를 내줬던 만큼 선두권을 얼마나 사수할 수 있을지 여부가 변수다. 마주는 ㈜나스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