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 루키 인터뷰] 김보건 “연기에 늦게 입문했지만, 사회 경험은 큰 메리트!”

0

202205201524306444.jpg

매주 숨어있는 루키 배우들을 찾아 알려드리는 ‘숨은 루키 찾기!’ 누구도 찾지 못한 보석 원석과도 같은 신예 루키 배우들의 매력을 파헤치고 소개한다. 처음 봐서 낯설지만 그래서 더 매력 있는 신인 배우들의 아이덴티티, 그리고 스토리. 앞으로 레귤러로 진행하는 ‘숨은 루키 찾기’에서 함께 루키 배우들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

늦게 연기에 입문하여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 이들이 있다. 그동안 해왔던 일을 접어두고, 새로운 영역을 개척한다는 건 많은 시행착오가 따른다. 하지만 자신이 원하는 길을 나아간다는 가장 큰 행복이 앞에 놓여있기 때문에 더욱 고민이 되는 선택이다. 오늘은 삶의 모든 것들을 포기하고 자신이 하고 싶었던 배우의 길을 묵묵히 걷고 있는 루키 배우 김보건을 소개하고자 한다.

오늘 ‘숨은 루키 찾기!’ 주인공 김보건은 첫 만남에도 넘치는 끼를 주체하지 못하는 자타공인 ‘만능캐’ 배우다. 그는 드라마 ‘날아올라라 나비’, ‘어느 날’, ‘의인전기’,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등 다양한 드라마 작품을 통해 임팩트 있는 모습으로 꾸준한 성장을 달리는 배우다. 특히 올해 2022년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여러 드라마 작품들에 캐스팅되어 하반기에는 배우로서 확실한 두각을 나타낼 예정이다.

현재 김보건은 배우앤배움 아트센터에서 연기교육을 받고 있다. 또한 체계적인 훈련과 자체 오디션, 캐스팅 시스템을 통해 많은 현장 경험을 쌓으며, 자신이 목표로 하는 배우의 길을 향해 묵묵히 걸어 나가고 있다.

김보건은 "사실 어렸을 때부터 끼가 많았고, 주변에서 많은 연기 권유가 있었다. 그래서인지 막연하게 연기가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이후 사회생활을 시작했고, 정말 내가 하고 싶은 것을 고민하던 중 이제는 연기에 올인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모든 것을 포기하고 연기를 시작하게 됐다. 서른이라는 나이로 다른 배우들보다는 연기를 늦게 시작했지만, 사회를 경험했다는 큰 메리트가 있기 때문에 늦게 시작한 부분에 대해 오히려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연기를 시작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생계를 살아가는데, 연기를 하는 게 맞나? 라는 생각이 든다면 제 자리에 머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자기 삶 중 한 가지 정도는 포기해야만 지속적인 연기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각오가 되어있다면 배우라는 직업을 강력히 추천한다"라고 늦게 배우를 시작하는 분들을 향해 조언을 덧붙였다.

김보건은 "김보건이라는 사람 자체가 강점인 것 같다. 뛰어난 흡수력, 굉장한 표현력, 내외적으로 단단함이 내가 생각하는 강점이다. 자존심이 높아야만 더 성장하고 더 나아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의 강점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어 "제가 존경하는 선배님이 세 분이 계시는데, 김희원, 신정근, 김종수 선배님이다. 이분들의 공통점은 연기를 할 때, 막 웃기려고 하지 않고 진지하게 임하면서 그 안에서 웃음 포인트를 살린다는 것이다. 앞으로 선배님들처럼 제 연기를 보시는 분들이 깨알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다"라고 롤모델에 대한 생각을 언급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웃기려는 게 아니라 제 짤이 인터넷에 많이 돌아다니는 배우가 되고 싶다. 배우가 다른 사람들에게 각인이 된다는 건 정말 중요하다. 짤이라는 게 상황 속 강렬한 임팩트가 있어야만 생산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러한 인상을 풍기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목표하는 바를 밝혔다.

김보건은 누구보다도 자신을 잘 아는 배우다. 그렇기 때문에 그의 잠재력은 무궁무진해 보인다. 자신을 믿고 앞으로 나아가는 마음가짐이 앞으로 배우로서 큰 초석이 되리라 생각한다.

한편, 배우 김보건의 인터뷰 영상은 ‘배우앤배움 EnM’ 유튜브 채널에서 만날 수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배우앤배움EnM 유튜브 캡처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