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감독 “남녀노소 사랑받는 차태현, 만장일치 캐스팅”

0
201711141122446886.jpg

배우 차태현이 14일 오전 서울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신과 함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2017.11.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김용화 감독이 차태현의 캐스팅에 대해 "만장일치였다"고 말했다.

김용화 감독은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신과함께'(김용화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차태현이 만장일치 캐스팅 됐다며 "원작이 유명하고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서 자홍 역에 제작진의 고민이 있었다. 투자제작사에서 나온 여러 의견이 모아졌던 의견 중 하나가 자홍의 역할은 대한민국 배우 중 남녀노소의 호불호가 적고 그 역할을 진심으로 해냈을 때 폭발력 있는 배우가 좋지 않겠냐고 얘기했다"고 했다.

또 "개인적으로는 문화체육관광부 공익 광고를 보고 있다가 태현 씨가 거기 나온다. 저는 모르고 있는 스틸 컷 한 장에서 차태현의 이면을 봤다. 40대 가장으로 인생의 무게를 짊어지고 사는 그런 걸 느꼈다. 그런 면에서 서로의 운이 맞고 있다고 하면 원작의 자홍도 훌륭하지만, 그것을 뛰어넘는 멋진 자홍으로 관객들의 심금을 울릴 수 있지 않을까 했다"고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신과함께’는 인간의 죽음 이후 저승 세계에서 49일 동안 펼쳐지는 7번의 재판 과정 동안, 인간사 개입이 금지된 저승차사들이 어쩔 수 없이 인간의 일에 동참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영화다.

하정우가 망자의 환생을 책임지는 삼차사의 리더 강림을, 주지훈이 망자와 차사들을 호위하는 일직차사 해원맥 역을, 김향기가 강림과 함께 망자를 변호하는 월직차사 역을 맡았다. 이들은 인간의 죽음 이후 7번의 저승 재판에 동행하는 저승 삼차사 캐릭터다.

이어 차태현이 저승 삼차사와 49일 동안 7번의 저승 재판을 받는 자홍, 이정재가 저승세계를 총괄하는 염라대왕 역을 맡았다.

한편 ‘신과함께’는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