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이정재 “분명 우정출연이었는데 2편까지 출연” 당황

0
201711141126291762.jpg
배우 이정재가 김용화 감독을 향한 애정 어린 투정을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14일 오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신과 함께’ 제작보고회가 열려 김용화 감독을 비롯해 배우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이정재가 참석했다.

염라대왕 역의 이정재는 “제가 연기를 오래 하긴 한 것 같다. 어떻게 이런 역까지 하게 됐는지 생각이 들더라. 처음에는 감독님이 우정 출연 잠깐 해달라고 해서 ‘좋다. 당연히 즐겁게 하겠다’고 말씀을 드렸다. 굉장히 작은 역할이었고 길면 이틀 정도 소요될 줄 알았다. 그러고 전화를 끊었는데, 이틀 뒤에 전화가 오더라. 갑자기 염라대왕 역을 해달라고 하더라”고 말해 당황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사실 저는 시나리오도 안 봤는데 어떻게 알겠느냐. 염라대왕이라고 해서 의상, 특수분장 등을 테스트 하러 나오라고 하는데 그것만 3일이 지나가더라. 대체 무슨 역할인가 해서 시나리오를 달라고 해서 읽었는데 2편까지 나오더라. 우정출연인데 30분이 나오더라. 홍보에도 다 나온다. 우리 우정이 그렇게 깊었냐”고 버럭해 폭소케 했다.

이에 김용화 감독은 “염라대왕이 전체 판결을 하고 하는데 그래서 큰 배우가 필요했다. 저는 정재 씨 성격을 잘 안다. 처음부터 시키면 되게 많이 고민을 할 것 같아서 약한 역할로 열기 시작했고 점점 그렇게 빗장 문을 열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신과 함께’는 주호민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인간의 죽음 이후 저승 세계에서 49일 동안 펼쳐지는 7번의 재판 과정 동안, 인간사에 개입하면 안 되는 저승차사들이 어쩔 수 없이 인간의 일에 동참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오는 12월 20일 개봉 예정.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