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주지훈 “오달수 형님, 촬영 동안 영화 두 편 끝내”

0
201711141155388351.jpg
배우 주지훈이 세트를 이용한 촬영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신과 함께’ 제작보고회가 열려 김용화 감독을 비롯해 배우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이정재가 참석했다.

주지훈은 크로마키를 이용한 촬영에 관해 “초반에 조금 헷갈리다가 다들 빙의가 되고 제정신이 아닌 느낌으로 했다. 한 색에만 있으면 사람이 약간 맛이 간다. 촬영 감독님이 가장 고생하셨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희는 촬영이 계속 있으니까 시간 가는지 모른다. 그런데 이정재 형님은 한 번 나오시면 ‘영화 촬영하러간다’고 말하시더니 나중에 오실 땐 ‘끝났다’고 하시더라. (오)달수 형님은 두 편을 끝내셨을 것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과 함께’는 주호민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인간의 죽음 이후 저승 세계에서 49일 동안 펼쳐지는 7번의 재판 과정 동안, 인간사에 개입하면 안 되는 저승차사들이 어쩔 수 없이 인간의 일에 동참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오는 12월 20일 개봉 예정.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