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윤상 아닌 다른 작곡가와 작업, 새로운 색 보여줄 것”

0
201711141626514046.jpg

걸그룹 러블리즈 케이가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사랑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1.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러블리즈가 이번 앨범에서 새로운 작곡가와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러블리즈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 쇼케이스에서 러블리즈는 미니 3집에 대해 설명했다.

베이비소울은 "그동안 윤상 작곡가님이 있는 작곡팀 원피스와 작업을 했는데 이번에는 원택, 탁 등 새로운 작곡팀과 작업을 했다. 본래 러블리즈가 가진 색에 새로운 색을 (덧입혀) 이번에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케이는 "원탁, 택과 만나 새로운 감성과 세계관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러블리즈는 14일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를 발매한다. 이번 앨범에는 사랑에 빠진 러블리즈만의 특별한 감성을 담았다. 순정만화 판타지를 콘셉트로 한 타이틀곡 ‘종소리’는 Complextro 사운드와 일렉트로 팝 장르가 만난 곡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