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모’ 김홍선 감독 “韓 영화 다양성에 대한 고민에서 출발”

0

201711141631534632.jpg

‘역모’를 연출한 김홍선 감독이 연출 의도에 대해 밝혔다.

김홍선 감독은 14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역모’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영화라는 것이 다양해야 하지 않을까가 첫 번째 생각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기획을 하는 시점에 많은 이야기들이 있었다. 한국 영화의 문제점, 다양성이 없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그런 점을 스태프들과 이야기 하다가 이런 영화가 하나 있어야 하지 않을까 이야기가 나왔고 그것이 시발점이었다"고 기획의도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허구적인 모습은 액션을 보여주자고 했다. 하지만 단순히 액션영화만 만들고자 했던 건 아니다. 이 영화의 메시지는 지켜야 하는 사람이 있고 넘어서야 하는 사람이 있는데 결국 영화는 이긴 자들의 기록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그런 면을 우리가 들여댜 봐야하지 않을까 싶어서 만들게 됐다"고 덧붙였다.

‘역모-반란의 시대’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 액션극이다.

첫 주연을 맡은 라이징 스타 정해인은 조선 최고의 검 김호를 연기한다. 김지훈은 조선 시대 실존인물인 이인좌 역을 맡았다. 오는 23일 개봉.

/uu84_star@fnnews.com fn스타 유수경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