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X’블랙’ 감독 ‘역모’, 스크린 진입장벽 부술까 [종합]

0
201711141642571065.jpg

배우 김지훈(왼쪽), 정해인이 14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1.14 / 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201711141642587287.jpg

김홍선 감독이 14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1.14 / 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드라마 ‘보이스’와 ‘블랙’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이 스크린에 데뷔했다.

김홍선 감독은 14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김홍선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첫 영화를 선보이는 것에 대해 "영화를 하고싶은 시간이 오래됐다. 예능PD 때부터 영화의 꿈을 못 버렸다. 집사람이 결혼할 때 영화의 영자도 안 꺼내는 조건으로 결혼했는데, 오랜 시간 준비를 하고 있었고 계속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쉽지 않더라. 다 아시겠지만 진입이 쉬운 것이 아니었고, 작은 영화부터 라도 신임 감독의 입장에서 시작하자는 심정으로 영화를 시작했다"며 "드라마와 영화를 하면서 많이 다른 것을 알게 됐다. 솔직히 말씀드려서 많이 배운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역모-반란의 시대’는 영조 4년을 배경으로 내금위 사정에서 의금부 포졸로 좌천당한 조선 최고의 검 김호가 왕좌를 노리는 역적 이인좌의 어영청 5인방 무사집단이 역모를 꾸미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영화다.

이 영화는 SBS 예능 PD로 시작해 OCN ‘경성기방’ ‘ 조선추리활극 정약용’ SBS ‘무사 백동수’ tvN ‘피리부는 사나이’ OCN ‘보이스’ ‘블랙’ 등을 선보여 온 김홍선 감독이 연출자로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다. 또 신예 정해인이 포졸로 좌천당한 조선 최고의 검 김호 역을 맡아, 첫 스크린 주연에 나선 점이 특별하다.

정해인은 "떨리고 설레면서 무거운 위치다. 제가 이 작품을 데뷔하고서 1년 뒤에 했다. 훌륭한 감독님과 정말 존경스러운 선배님들과 작품을 해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극 중 세종대왕의 넷째 아들 임영대군의 후손 이인좌 역을 맡은 김지훈은 7년 만에 영화로 돌아온 것에 대해 "영화에 대한 갈증이 있지만, 조급함은 없다. 앞으로 연기를 해나갈 배우여서 ‘역모’라는 작품을 통해 저의 모습을 보고 새로운 모습을 보시면 좋은 작품으로 연결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주인공인 정해인은 영화 속 많은 분량의 액션을 대역 없이 거의 홀로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하룻밤 사이 일어난 이야기다 보니 시간이 지날수록 제 스스로 지치고, 치열하고 처절해지고 이런 인간적인 모습들이 영화 하면서 촬영장에서 마찬가지지만, 힘들게 찍어 힘든 연기가 잘 나왔던 것 같다"며 "가장 힘들었던 부분이 대역이 없이 하는 게 있었고, 저 혼자 역도들과 싸우는 부분은 액션 팀이 잘 맞춰줘 수월하게 했는데, 배우들끼리 하는 액션은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한편 ‘역모-반란의 시대’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