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故 김주혁 부검 결과 발표…“약물·심근경색 이상 발견 無”

0
201711141744195048.jpg
불의의 교통사고로 우리 곁을 떠난 배우 故 김주혁의 부검 결과가 발표됐지만 이렇다할 정확한 사고 단서가 나오지 않았다.

14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로부터 통보 받은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 측은 “통보받은 바에 따르면 약독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이나 특기할만한 약물과 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심장 검사에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 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을 확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는 앞서 1차 소견에서 밝혀진 바와 같이 故 김주혁의 사망 원인이 머리뼈 골절 등 머리 손상에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이어 “사고 후 가슴을 핸들에 기댄 채 양손은 핸들을 감싸 쥐고 굉장히 괴로워하는 표정을 지었다는 진술 등을 볼 때 故 김주혁이 자구력을 소실했을 정황이 있다”고 전하면서 “최종 교통사고로 인한 치명적인 머리 손상이 발생하기 전, 사후에 밝히기 어려운 급격한 심장 또는 뇌 기능 실조가 선행되었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故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에서 자신의 벤츠 SUV 차량을 운전하던 중 전복되는 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사고 직후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져 대중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故 김주혁은 지난 2일 발인 후 충남 서산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에 영면했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