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신과함께’ 제안 다음날 수락, 날 너무 쉽게 줬다”

0
201711142003205031.jpg

배우 차태현이 14일 오전 서울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신과 함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2017.11.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차태현이 ‘신과함께’의 출연 제안을 다음날 수락했다고 말하며 뜸을 들이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을 보였다.

차태현은 14일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아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의 A to Z 오픈 토크에서 자신을 만장일치로 캐스팅한 것에 대해 "그런 정보를 알았다면 뜸을 들였을 것이다. 너무 쉽게 나를 준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너무 우연찮게 영화 촬영장에서 만화책을 저랑 전혀 상관없을 때였는데 보게 됐다. 일주일 후에 이 작품이 저에게 시나리오가 와서 (운명같은) 그런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나는 다른 분들께도 아니면 아니다, 기면 기다는 답을 빨리 해드리는 편이다. 제가 안한다고 해야 다른 분들이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신과함께’는 인간의 죽음 이후 저승 세계에서 49일 동안 펼쳐지는 7번의 재판 과정 동안, 인간사 개입이 금지된 저승차사들이 어쩔 수 없이 인간의 일에 동참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영화다.

차태현은 저승 삼차사와 49일 동안 7번의 저승 재판을 받는 자홍 역을 맡았다.

한편 ‘신과함께’는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