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주호민 작가 “캐스팅? 김향기·차태현 싱크로율 정말 높다”

0
201711142021055578.jpg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주호민 작가가 영화 ‘신과함꼐’ 배우들의 원작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칭찬했다.

주호민 작가는 14일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아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의 A to Z 오픈 토크에서 배우들의 싱크로율에 대해 "싱크로율이 높다. 김향기는 정말 너무 많이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자홍이 만화에서 주인공이다. 아무도 김자홍을 사인할 때 그려달라고 하는 사람은 없지만, 그래도 주인공이다"라며 "김자홍 캐릭터를 디자인할 때 특징 없고 백지같은 인물로 만들려고 했다. 그래야 독자들이 자신의 모습을 투영할 거라고 생각했다. 차태현의 얼굴이 그런 얼굴이다. 백지 같은 그런 느낌. 투영하기 좋은 얼굴이라고 생각해서 좋았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신과함께’는 인간의 죽음 이후 저승 세계에서 49일 동안 펼쳐지는 7번의 재판 과정 동안, 인간사 개입이 금지된 저승차사들이 어쩔 수 없이 인간의 일에 동참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영화다.

하정우가 망자의 환생을 책임지는 삼차사의 리더 강림을, 주지훈이 망자와 차사들을 호위하는 일직차사 해원맥 역을, 김향기가 강림과 함께 망자를 변호하는 월직차사 역을 맡았다. 이들은 인간의 죽음 이후 7번의 저승 재판에 동행하는 저승 삼차사 캐릭터다.

이어 차태현이 저승 삼차사와 49일 동안 7번의 저승 재판을 받는 자홍, 이정재가 저승세계를 총괄하는 염라대왕 역을 맡았다.

한편 ‘신과함께’는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