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차태현 “CG 연기? ‘전우치’로 장풍도 쐈는데”

0
201711142032209449.jpg

배우 차태현이 14일 오전 서울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신과 함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1.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차태현이 CG를 위해 그린 매트에서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차태현은 14일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아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의 A to Z 오픈 토크에서 그린 매트에서 연기를 한 것에 대해 "’전우치’라는 드라마를 한 번 해봤어서 그린매트 연기는 어렵지 않았다. 나는 칼싸움 뿐 아니라 장풍도 쏴봤다"고 말했다.

이어 "주문을 외우면서 초등학생 친구들이 저에게 장풍을 쏴달라고 얼마나 졸랐는지 모른다"며 "(하)정우씨가 허공에 칼질 할 때마다 그게 오더라. 저게 얼마나 힘든 거라는 것. 본인과의 싸움이 씨작됐다는 게 보이더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그러나 이내 "저는 그렇게까지 하지 않았는데 이번에 제 팔을 맷돼지가 문다. 물론 맷돼지는 없다. 어떻게 해야하지? 색다른 경험이었다"라고 ‘신과함께’ CG를 위한 촬영을 경험한 이야기를 알렸다.

‘신과함께’는 인간의 죽음 이후 저승 세계에서 49일 동안 펼쳐지는 7번의 재판 과정 동안, 인간사 개입이 금지된 저승차사들이 어쩔 수 없이 인간의 일에 동참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영화다.

하정우가 망자의 환생을 책임지는 삼차사의 리더 강림을, 주지훈이 망자와 차사들을 호위하는 일직차사 해원맥 역을, 김향기가 강림과 함께 망자를 변호하는 월직차사 역을 맡았다. 이들은 인간의 죽음 이후 7번의 저승 재판에 동행하는 저승 삼차사 캐릭터다.

이어 차태현이 저승 삼차사와 49일 동안 7번의 저승 재판을 받는 자홍, 이정재가 저승세계를 총괄하는 염라대왕 역을 맡았다.

한편 ‘신과함께’는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