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도장’ 찍은 피터슨 “서전트 점프 107cm…발전하는 모습 보이겠다”

0
201711142210032751.jpg

안양 KGC의 Q.J. 피터슨이 14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전에서 더블클러치 슛을 시도하고 있다. (KBL 제공) © News1

(고양=뉴스1) 권혁준 기자 = 팽팽한 듯 하면서도 다소 루즈했던 경기 흐름이 덩크슛 하나로 확 바뀌었다. 안양 KGC의 단신 외인 Q.J. 피터슨(178cm)이 국내 무대 4번째 경기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피터슨은 14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의 경기에서 23분4초를 뛰며 23득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맹활약, 팀의 81-74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피터슨은 2-3쿼터에만 20득점을 쏟아부었다. 특히 시소게임으로 이어지던 상황에서 덩크슛으로 흐름을 가져왔다.

3쿼터 5분여를 남긴 상황, KGC의 데이비드 사이먼의 중거리슛이 림을 맞고 나왔다. 피터슨은 지체없이 림으로 뛰어들어가 점프했고 리바운드를 잡은 뒤 그대로 덩크슛으로 꽂아넣었다. 180cm가 채 되지 않는 단신 선수의 폭발적인 팔롭 덩크(follow-up dunk)였다.

피터슨은 경기 후 당시 상황에 대해 "덩크슛을 하려고 마음을 먹고 달려들어갔다. 다른 선수들이 점프를 하지 않은 상황이었고 나만큼 점프할 수 있는 선수가 없다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뛰었다"고 설명했다.

피터슨이 소개한 ‘서전트 점프'(제자리 높이뛰기)는 42인치(약 107cm). 통상적으로 100cm를 넘기면 탄력이 좋다고 평가된다. 정확한 측정이 이뤄진 것은 아니지만 이날 팔롭 덩크 장면만 보더라도 그의 넘치는 탄력을 알 수 있었다.

그는 이 덩크를 시작으로 더블클러치, 3점슛 등 순식간에 득점을 몰아쳤고, 3쿼터 KGC가 승기를 잡는 데 일조했다.

KGC가 피터슨을 영입하면서 염두에 둔 외인은 지난 시즌 뛰었던 키퍼 사익스. 역시 키는 180cm가 채 되지 않지만 넘치는 탄력과 폭발적인 스피드, 내외곽을 가리지 않는 득점력으로 팀의 통합 우승에 일조했다.

피터슨은 외모마저 사익스와 흡사해 김승기 감독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김 감독은 "사익스인줄 알고 놀랐다"면서도 "사익스와 비슷하게 해줄 수 있다고 생각해서 데려왔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피터슨 역시 자신에 대한 기대치를 잘 알고 있었다. 그는 "특별히 내가 잘 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팀이 성적을 내는데 돕고 싶은 마음"이라면서 "우리 팀 선수들이 다들 능력이 있기 때문에 적응이 어렵지 않다. 어떤 선수가 뭘 잘 하는지만 파악하면 될 것 같다"며 웃어보였다.

김 감독은 피터슨에 대해 "수비만큼은 사익스보다 더 낫다"고 평가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피터슨은 상대 단신 외인 드워릭 스펜서를 11점으로 묶으면서 수비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스펜서는 "수비도 좀 더 나아지고 있고 지금보다 더 잘 할 수 있다. 시즌은 길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