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 정우성 “‘신과 함께’ 하정우·이정재와 경쟁? 아무렇지 않아”

0
201711151206473318.jpg
배우 정우성이 소속사 동료 하정우, 이정재가 출연한 영화 ‘신과 함께’의 개봉과 겹치게 된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강철비’ 제작보고회가 열려 양우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우성, 곽도원이 참석했다.

‘강철비’는 영화 ‘신과 함께’와 12월 20일 같은 날 개봉하게 된다. 특히 ‘신과 함께’는 아티스트컴퍼니 소속 하정우와 대표 이정재가 주연으로 나섰기 때문에 훈훈한 경쟁의 구도가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에 정우성은 “사적인 자리에서도 이야기를 한다. 영화의 장르도 너무 다르다. 사실 겨울 시장을 빅마켓이라고 하는데, 하나의 영화가 있는 것보다 두 영화가 함께 있는 게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본다. 서로를 건강하게,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아무렇지도 않았다. 그냥 ‘그럴 수도 있지’ 싶었다. 관객 분들의 취향의 문제인 것이다. 두 영화의 재미있는 요소를 찾으셔서 즐기시면 좋겠다. 극장에 볼 만한 영화가 많이 걸려있으면 신나질 않나”고 덧붙였다.

‘강철비’는 북한 내 쿠데타가 발생하고, 북한 권력 1호가 남한으로 긴급히 넘어오면서 펼쳐지는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로 12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