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종합]”응답 아니어도 대박?”… 신원호PD가 풀어준 ‘감빵생활’ 궁금증

0
201711151211049694.jpg

© News1 tvN 제공

201711151211049377.jpg

tvN © News1

201711151211043227.jpg

tvN © News1

201711151211054415.jpg

© News1 tvN 제공

201711151211055014.jpg

tvN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응답하라’로 케이블 드라마 역사를 새로 쓴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 등 ‘응답’ 팀이 새로운 드라마를 내놓는다. 감옥을 배경으로 한 ‘슬기로운 감빵생활’이다.

tvN 새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연출하는 신원호 PD의 기자간담회가 15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진행됐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박해수 분)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 들어간 교도소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와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그린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응답하라’ 시리즈 세 편을 성공시킨 신원호 PD가 새롭게 선보이는 이야기의 배경은 ‘감옥’이다.

신원호 PD는 "듣도 보도 못한 신선하고 재미난 이야기를 찾는 것이 이야기꾼들의 가장 큰 미션이 아니겠나. 정보훈 작가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감빵생활’을 생각하게 됐고 생전 처음 듣는 캐릭터, 에피소드들을 경험했다. 금기의 공간, 그 속의 어떤 이야기들이 밖으로 나갈 일이 없던 공간이어서 최소한 굉장히 신선하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걸 어떻게 재미있게 꾸미는지는 우리의 몫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생각했던 것보다 감옥 안에서만 일어나는 일은 아니다. 그 안에서 또 다른 이야기들이 이어지는 과정을 볼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

‘블랙코미디’라는 장르를 선택했다. 신원호 PD는 "그림 자체도 썩 산뜻하게 느껴지지도 않을 것이다. 하지만 코미디와 유머가 적당히 있다. 감옥이라는 배경에서 오는 씁쓸함과, 상황의 아이러니함과 페이소스에서 나오는 웃음이 있다"고 설명했다.

‘응답’ 시리즈 등을 통해 새로운 얼굴을 찾는 데 탁월한 능력을 보여준 신원호 PD는 ‘감빵생활’에서도 박해수를 주인공으로 캐스팅했다.

신원호 PD는 "배우 찾는 기준은 늘 일관됐다. 우리가 만든 캐릭터에 가장 부합할 만한 캐릭터와 매력을 가진 사람이다. 거기에 걸맞는 연기력, 인성을 가진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그것이 소위 ‘A급’이라는 분이 된다고 하면 출연할 수 있다. 우리가 만든 캐릭터에 들어올 수 있는 사람을 찾다 보면 신인이나 인지도가 낮은 배우가 될 때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사실 ‘큰 마음’ 먹은 것이다. 유명한 배우도 만나봐야 하나 생각도 했다. 그런데 우리가 낯가림이 심해서 유명한 분들을 만나면 ‘쫄아서’ 말을 못 하겠더라. 우리가 편한 자리에서 본 사람들을 파악하기가 쉬워서 캐스팅이 잘 되는 것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박해수에 대해 "박해수는 나보다는 이우정 작가 등 작가진이 좋아한 배우다. 나 역시 작품을 찾아봤다. 박해수가 출연하는 연극을 보고 오는 길에 이우정 작가와 이야기를 나눴다. ‘그냥 같이 하자’고 했다. 원톱물이라고 해도 상관 없을 정도의 비중이다. 박해수가 캐스팅이 되니 그보다 더 적은 비중의 캐릭터에는 (유명 배우가) 들어오기 쉽지 않게 됐다"고 설명했다.

‘응답’에 이어 이번에도 야구선수가 등장한다. 김제혁은 왜 야구선수일까. 그는 "야구라는 것이 가장 인기 많은 스포츠 중의 하나이지 않나. 슈퍼스타가 하루 아침에 재소자가 된다는 충격이 클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슈퍼스타가 감옥에서 겪는 좌절과 재기의 희망을 표현할 때 가장 극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 직종이 스포츠선수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중에서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스포츠인 야구를 붙인 것이다. 야구 이야기가 극에 크게 나오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넥센 히어로즈로 나오는 것에 대해 "우리 제작진은 일부러 가린 명칭을 싫어해서 리얼리티를 부각시키기 위해서 실명을 쓰는 것을 선호하는데 어려운 사안이다. 홍보나 이미지 문제도 있다. ‘응답’에서도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 구단의 이름은 쓰지 못 했다. 이번에도 기대는 하지 않았다. 특히 감옥 이야기이지 않나. 기대도 하지 않고 넥센 히어로즈에 제안했는데 ‘쿨’한 답변을 받아서 쓰게 됐다. 넥센 히어로즈로 한 것은 이야기 구조상 서울 연고의 팀이어야 했고 우리가 지향하고 싶은 ‘소영웅’이 등장해야 했다. 그 점이 넥센 히어로즈의 요소와 잘 맞아떨어졌다"고 답했다.

신원호 PD는 ‘응답’ 시리즈의 주요 설정이었던 남편 찾기에 대해 "사실 ‘남편찾기’는 보면 알텐데 이걸 궁금해 할까? 하는 마음으로 했다. 우리가 예능을 만드는 사람이 늘 ‘퀘스천 마크’를 가져가는 성향이 있다. 남편찾기도 그런 것의 일환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남편찾기’ 이야기가 커지기도 했고, 커지니까 재미도 있었다. 흥미진진할 때도 있었고 어떨 때는 반응이 너무 뜨거워서 무서울 때도 있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남편찾기’가 들어올 수 있는 구조는 없다. 암울하다 싶을 정도로 남자 밖에 안 나오는 드라마다"며 "다만 큰 틀에서 멜로로 다가가는 것이 아니라, 쉼 없이 물음표를 던지는 과정이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설정상 어쩔 수 없었다. 신 PD는 "인터뷰를 하면서 알게 됐다. 남자 교도소에서는 여자를 정말 구경도 할 수 없다고 한다. 남녀가 부동석할 수 밖에 없는 구조이기 때문에 남자만 나온다. 그 점을 뚫고 들어갈 설정이 있나 고민했는데 정말 없다고 하더라. 그래서 이번 작품 오디션을 보면서 기분이 좋지 않았다. 몇 달을 남자만 만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다음에는 여자 교도소여도 재미있었겠다는 생각을 했다. 남자들간의 거친 커뮤니케이션이 아닌 다른 방식의 거침도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했다"고 덧붙여 후속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응답’처럼 ‘감빵생활’도 시리즈로 이어갈 수 있을까. 신 PD는 "시즌제라는 것은 감독이 결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보고 싶다’는 사람들이 있어야 나올 수 있는 것이다. ‘감빵생활’ 제작진은 처음에 ‘이거 시리즈로 가도 되지 않을까’ 생각은 했다. 일단 감옥 세트 규모가 크다. 이 세트를 부순다고 생각하면 너무 아쉬울 것 같다. 반응을 보고 회사에서 시즌제에 대해 결정하지 않을까 싶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응답’에 이은 또 한 번의 흥행 홈런을 칠 수 있을까. 신 PD는 "’흥행 포인트’를 딱 하나 말하기 힘들다. 이번 드라마가 잘 될지 안 될지 아직 모른다. 하나만 말하자면 다양한 캐릭터와 다양한 배우라고 생각한다. 많은 사람들의 인생 이야기를 들여다 볼 수 있다. 그만큼 다양한 연기 컬러를 볼 수 있을 것이다. 큰 틀에서 훌륭한 모자이크, 오케스트라를 봤다고 느낀다면 흥행은 나쁘지 않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Facebook Comments